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제6회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 단편영화계 최초 15개 부문별 수상자 발표

제6회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이 10월 22일부터 진행된 단편감독주간의 성료를 알리며 단편경쟁 부문의 최종 수상작을 발표했다.

올해 신설된 단편감독주간 '8인의 큐레이션'은 '감독의 개성이야말로 한국 영화의 힘'임을 선포하며 미래의 한국영화계를 책임질 단편영화인들을 격려하고자 기획된 단편경쟁 프로그램이다. 김성호부터 김한결, 민용근, 윤단비, 윤성호, 임선애, 한준희, 허정까지 8인의 큐레이터 감독이 선택하고 큐레이션 한 37편의 작품을 23일부터 25일까지 3일간 CGV동대문에서 상영했다.

'제6회 충무로영화제–감독주간'이 26일 진행된 'The CMR 콘써트'를 통해 단편감독주간 단편경쟁 부문의 최종 수상작을 공개했다.

국내 단편영화계 최초로 감독, 배우 외에도 기술 부문 스태프들까지 총 15개 부문을 시상했다. 최종 심사위원인 김경찬 작가와 김태용 감독, 박은경 대표, 듀나, 이선영 촬영감독, 이옥섭 감독, 이주영 배우, 칼맹 보렐 프로그래머가 실시간 심사회의를 열어 온라인 투표 결과를 반영, 수상자를 결정했다.

 

올해의 작품상은 강지숙 감독의 '창문 너머에'다. 해당 작품에는 천만원의 상금이 주어진다. 올해의 촬영상(양지웅 촬영감독)까지 2관왕에 오르며 작품성을 인정받았다. 7개 부문 후보에 올랐던 이상민 감독의 '돌림총'은 심사위원 특별상과 올해의 남자 배우상(엄준기), 관객상까지 3관왕에 올랐다. 송현주 감독의 '어제 내린 비'는 CJ문화재단 밝은 미래상과 올해의 여자 배우상(윤혜리 )을 기록하며 다관왕 수상에 이름을 올렸다.

이어 올해의 감독상에는 '어떤애와 다른애 그리고 레이'의 이현경 감독, 올해의 각본상에는 '목화토금수'의 박소원 감독(작가), 올해의 새로운 감독상에 '면상'의 권다솜, 백선영 감독이 수상했다.

올해의 새로운 여자 배우상에 '한판'의 김서형, 올해의 새로운 남자 배우상에 '도시락' 구준우, 올해의 시각효과상에 '아홉 살의 사루비아'의 장나리 감독,  올해의 편집상에 '오배송'의 문종훈 편집감독과 곽재혁 감독, 올해의 음악상에 '아토피아노'의 심선보 음악감독, CJ문화재단 밝은 미래상은 2관왕 '어제 내린 비'와 함께 제이 박 감독의 '조지아'가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정윤지 기자  kookkk@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윤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