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서울
노원구, 좋은 취업 일자리 이음 한마당 <2021 노원구 일자리박람회>,<창업&취업경제 한마당> 개최

- 10월 21~22일, 오전 11시~오후 5시 등나무문화공원과 중계근린공원에서 열려

- 총 37개 기업 참여, 현장 면접으로 200여명 채용 예정

- AI・VR면접체험, 인적성 검사, 면접사진 촬영 등 다양한 부대행사도

- ‘창업&지역경제 한마당’ 통해 지역 우수기업 판로 확대, 우수 아이디어 뽐내

2020년 일자리박람회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취업 컨설팅부터 채용, 창업 상담까지 가능한 ‘2021 노원구 일자리박람회’와 ‘창업&취업경제 한마당’을 10월 21, 22일 양 일간 개최한다고 밝혔다.

 

먼저 중계동 등나무문화공원에서 21~22일 오전 11시부터 오후 5시까지 열리는 ‘일자리 박람회’는 구직자와 구인기업의 만남의 장이다. 양질의 일자리를 희망하는 구직자에게는 취업의 기회를 주고, 일손이 부족한 기업에게는 인재를 채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서다.

 

일자리 박람회는 채용관 33개, 유관기관 14개, 프리마켓 16개, 부대행사 5개 등 총 68개 부스를 운영한다. 올해 박람회에서는 우수 중소기업 등 총 37개 기업에서 참여해 200여명 이상을 채용할 예정이다.

 

33개 채용관에서는 구인기업과 구직자 1 대 1 면접이 이뤄진다. 일자리와 구직자의 특성에 맞게 청년・중장년・어르신 등 연령별, 직무별 맞춤형 채용 면접을 실시한다.

 

노원어르신행복주식회사, 노원일자리상담센터 등 지역 내 일자리 유관기관 14곳도 참여해 구직자의 취업 등록과 알선을 돕는다.

 

아울러 다양한 부대행사도 진행한다. 특히 인공지능 기술을 접목해 실제 면접 과정을 체험해 볼 수 있는 AI 면접관, VR 면접 행사가 눈길을 끈다. 지문으로 알아보는 적성검사, 카드를 이용해 진로탐색 및 인적성 검사를 진행하는 프레디저, 면접사진 촬영관 등 5개 부스를 운영한다.

 

구직 신청은 20일까지 노원구청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하거나 구청 일자리경제과에 방문 또는 전화(☎02-2116-3479)로 신청하면 된다. 사전 신청을 못한 경우 박람회 당일 현장접수도 가능하다.

 

박람회에 참여한 구직자에게는 사후관리도 지원한다. 행사진행 2주 후 전화설문을 통해 취업자 현황조사를 실시하고, 취업자는 3개월 후 취업유지 여부를 확인한다. 또 미취업자에 대해서는 개인별 탈락원인 분석 후 유사한 직무기업과 재매칭을 지원할 예정이다.

 

‘창업&지역경제한마당’ 행사도 같은 기간 함께 열린다. 구가 인덕대학교와 함께 주관하는 이번 행사는 일자리 박람회장 건너편 중계근린공원에서 총 80개 부스를 운영한다.

 

창업관에서는 지역 내 대학교 창업보육센터와 창업동아리의 참신하고 다양한 아이디어 우수 상품을 만나볼 수 있으며, 지역경제관은 지역 우수 중소기업 제품과 서비스를 판매・전시할 예정이다.

 

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시설 면적 대비 참여인원 제한, 사전 예약제 운영, 부스 운영인력 사전 PCR 검사와 현장 방역소독 등 방역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운영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지역의 우수기업과 인재들이 만나 상생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다”면서 “이번 행사가 코로나19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 일자리 박람회 : 일자리경제과 (☎02-2116-3479)

- 창업・지역경제 한마당 : 인덕대학교 창업지원단 (☎02-950-7098)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