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 장항준, 김성훈, 한준희 감독 오픈토크 개최‘영화 만들기와 드라마 만들기’ 개최

제26회 부산국제영화제가 동시대 가장 주목받고 있는 장항준 감독, 김성훈 감독, 한준희 감독과 함께하는 오픈토크를 마련했다.

오는 10월 13일(수) 오후 5시 30분에 열리는 오픈토크 [영화 만들기와 드라마 만들기]는 장항준·김성훈·한준희 등 세 명의 감독이 함께 자리하여 변화하는 창작 환경에서의 흥미로운 창작 과정을 관객들에게 허심탄회하게 털어놓을 예정이다. 
 
*사진 제공: 부산국제영화제 (왼쪽부터) 장항준 감독, 김성훈 감독, 한준희 감독
 
장항준 감독은 영화 <기억의 밤>(2017), 드라마 [싸인](2011)을 연출했으며, 최근에는 [알쓸범잡](2021), [꼬리에 꼬리를 무는 그날 이야기] 시즌1, 2 등에 연달아 출연하며 방송에서 맹활약하고 있다. 
 
김성훈 감독은 영화 <끝까지 간다>(2014), <터널>(2016)로 뛰어난 연출력을 인정받았으며, 최근에는 K콘텐츠 전성시대의 신호탄을 쏘아올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킹덤] 시리즈 연출을 맡아 세계적으로 한국형 좀비 드라마 신드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데뷔작 <차이나타운>(2015)으로 2015 칸영화제의 주목을 받았던 한준희 감독은 탈영병들을 잡는 군무 이탈 체포조의 이야기를 담은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D.P.](2021) 6부작을 연출하며 드라마 연출자로도 이름을 각인시켰다.
 
특히, 이번 ‘영화 만들기와 드라마 만들기’ 오픈토크에서는 창작 동기와 연출 과정에서의 스토리텔링, 영상 표현을 위해 고심했던 부분 등 동시대 관객의 궁금증을 대폭 해소할 수 있는 장이 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오픈토크 [영화 만들기와 드라마 만들기]는 부산 해운대구 영화의전당 BIFFXGENESIS 야외무대에서 개최되며 별도 티켓팅 없이 안심콜 전화출입등록과 발열 체크 후 선착순으로 입장, 자유롭게 관람할 수 있다. 이번 행사는 부산국제영화제 공식 유튜브 채널에서 생중계된다. 

신재덕  hongred@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재덕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