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서울
손석희 JTBC 총괄사장, 해외 순회특파원으로 현장 복귀…"부임지·시기는 미정"
JTBC © News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손석희(66) JTBC 총괄사장이 해외 순회특파원을 맡아 현장으로 돌아간다.

JTBC 측 관계자는 30일 뉴스1에 "손석희 총괄사장이 오늘(30일) 해외 순회특파원으로 발령이 났다"라며 "부임지와 출국 시기 등은 미정"이라고 밝혔다. 손 사장은 순회특파원직 발령으로 총괄사장직에선 물러나지만, 사장급인 직급은 그대로 유지된다.

관계자에 따르면 손 사장은 이번 발령을 통해 특정 지역의 뉴스를 보도하기 위한 일반적인 해외 특파원 역할이 아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시대에 다양한 전 세계적 이슈를 다루는 장기 프로젝트를 이끈다.

손석희 JTBC 총괄사장은 지난 1984년 MBC에 아나운서로 입사한 뒤 라디오 시사 프로그램 '손석희의 시선집중' 및 TV 토론 프로그램 '100분 토론' 등을 진행하며 전 국민적 관심을 받았다. 2006년 MBC를 떠난 손 사장은 지난 2013년 5월 JTBC에 입사 후 JTBC 보도, 시사, 교양 담당 사장을 역임했으며 2018년 11월부터 대표이사 사장으로 승진했다. 지난 2020년 1월 JTBC '뉴스룸' 신년토론을 끝으로 6년4개월 만에 앵커석에 물러났고, 같은해 11월 JTBC와 JTBC 총괄사장으로 임명됐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