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전국
"함께 걷겠습니다" 뉴욕 교민들 환대…文대통령, 손인사로 화답
제76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현지시간) 뉴욕 숙소 앞에서 교민들의 환영 인사에 화답하고 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21.9.20/뉴스1


(뉴욕=뉴스1) 김상훈 기자,조소영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제76차 유엔총회 참석차 지난 1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 도착한 가운데, 숙소 앞에 찾아온 뉴욕 교민 수십명의 환호와 지지를 받았다.

20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 부부는 전날 오후 3시50분쯤 뉴욕 JFK 국제공항에 도착, 양국 관계자들과 짧은 도착행사를 가진 뒤 호텔로 향했다.

호텔에 도착한 뒤 문 대통령은 숙소 앞에 모인 수십명의 교민들의 환영인사를 받았다. 이들은 '평화로 가는 길 함께 걷겠습니다', '아무도 흔들 수 없는 나라' 등 플래카드를 들고 푸른색 풍선을 흔들었다.

이에 문 대통령도 교민들을 향해 손을 흔들며 화답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문 대통령은 20일 첫 공식일정으로 유엔 'SDG 모먼트'(지속가능발전목표 고위급회의) 행사에 참석해 코로나 위기 속 인류 공동의 목표인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달성을 위한 국제사회의 연대와 협력을 강조했다.

 

 

 

제76차 유엔총회 고위급 회의 참석차 미국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현지시간) 부인 김정숙 여사와 뉴욕 JFK공항에 도착해 공군1호기에서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1.9.20/뉴스1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을 통해 "서로 연결된 공동의 실천이 이뤄진다면 분명 우리는 해낼 수 있다"며 "우리는 단지 위기 극복을 넘어서서 보다 나은 회복과 재건을 이뤄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 행사에는 최근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 임명된 방탄소년다(BTS)이 문 대통령과 함께 참석해 연설 및 퍼포먼스로 SDG 달성을 위한 미래 세대의 목소리를 전달했다.

이후 이날 오후에는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와 한-영 정상회담을 갖는다. 존슨 총리와의 양자 회담은 지난 G7(주요 7개국) 정상회의 이후 100일 만이다.

이어 문 대통령은 보루트 파호르 슬로베니아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가진 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과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