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서울
어르신들, 비대면으로 안전한 집콕 문화생활 즐겨
청춘문화 노리터 체험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 이하 문체부)와 한국문화원연합회(회장 김태웅, 이하 연합회)는 4월부터 60세 이상 어르신을 위한 비대면 문화예술 프로그램 ‘청춘문화 노리터(老利攄)’(이하 ‘청춘문화 노리터’)를 추진했다.

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로 사회적 고립에 지친 어르신에게 비대면 문화예술 프로그램 7종(월간 프로그램 3종, 체험 프로그램 4종)과 이와 연계한 3종의 체험 꾸러미(kit) 4500개를 4월부터 8월 20일까지 제작·배포를 완료했다.

◇어르신을 위한 눈높이 맞춤형 프로그램 제공

‘청춘문화 노리터’에서는 어르신들이 지속적으로 문화예술을 체험할 수 있도록 월간 프로그램 3종과 문화예술 트렌드를 반영한 일회성 체험 프로그램 4종을 개발해 온라인으로 제공했다.

이와 함께 비대면 프로그램 중 3종(여행컬러링, 칼림바, 민화)과 연계해 어르신이 직접 체험할 수 있는 체험 꾸러미(kit)를 각 1500개씩 제작했으며, 각 꾸러미마다 어르신들이 사전 체험한 서포터즈 영상을 통해 어르신 눈높이에 맞춰 꾸러미를 소개했다.

총 4500개의 체험 꾸러미는 전국 200여 개의 문화기관 및 노인복지관 등과 개인 신청을 통해 직접 가정으로 배포됐으며, 유튜브를 통해 제공된 영상은 총 약 1만8000회의 조회 수를 기록하며, 어르신들이 안전한 집콕 문화생활을 즐길 수 있도록 도왔다.

◇코로나19에 지친 어르신의 마음을 달래준 ‘청춘문화 노리터’

칼림바 꾸러미를 받은 충남 태안군의 조기성(64세) 어르신은 “우선 생소한 악기라 신기했고 딸아이에게 물어가며 연주를 조금씩 해보았는데 굉장히 흥미로웠다. 연주하는 동안 시간 가는 줄도 몰랐고 다음 날 아침에도 하고 싶어 출근 전에 부지런히 연습했다. 새로운 취미 거리를 만들어 줘 고맙다”고 말했다.

민화 꾸러미를 받은 충남 서천군의 차금순(86세) 어르신은 “어디 가지도 못하고 집에만 있어서 힘들었는데, 하루에 한 장씩 민화를 그려보면서 더운 여름이 어찌 갔는지도 모르겠다. 알록달록 예쁜 민화 그림을 보니, 기분도 좋아지고 학생으로 돌아간 것 같아 행복했다”고 밝혔다.

인천 재가 노인지원 서비스센터 담당자는 “코로나19로 사회활동의 제약이 많아 우울감과 고립감이 높아진 어르신들과 매주 랜선 궁 투어를 함께 시청했다. 청각에 장애가 있으신 어르신도 계셨는데, 자막이 있어 많은 도움이 됐다. 모두 즐거워하셨고 코로나19가 끝나고 실제로 궁 투어를 할 수 있는 날이 빨리 오길 바란다”고 참여 소감을 전했다.

연합회 김태웅 회장은 “코로나19로 누구보다도 힘든 시기를 보내고 계시는 어르신들이 안전한 비대면 문화예술 활동을 통해, 새로운 취미도 발견하며 슬기롭게 이겨내시길 바란다”며 “어르신의 지속적인 문화예술 활동을 위해 현장과 관계 전문가들과 소통하며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국문화원연합회 개요

한국문화원연합회는 전국 16개 시도연합회와 230개 지방 문화원의 다양하고 특색 있는 창조적 지역 문화 활동을 통해 세계화·지방화(Glocalization) 시대 지역 문화를 통한 한국 문화의 위상을 세계 속에 널리 알리고 전승하는 데 목적을 둔 단체다.

언론연락처:한국문화원연합회 지역문화진흥팀 김현수 02-704-4332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

한국사진뉴스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