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정보 신간 전국
"일제강점기 연인원 750만명이 강제 징용됐다"
©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동북아역사재단(이사장 이영호)가 일제 침탈 역사를 담아낸 '조선 민중이 체험한 '징용''을 발간했다.

일제강제동원평화연구회 대표인 저자 정혜경씨는 일제 식민지와 점령 지역에서 조선 민중이 체험한 강제노동의 실상을 밝히고자 22개의 주제로 나눠 저술했다.

당시 연인원 780만여 명이 일본의 아시아태평양전쟁에 동원됐다. 노무자로 동원된 민중이 약 750만명으로 가장 많았다. 책은 지역별 직종별 특성을 통해 당시 조선 민중이 노무자로 경험한 양상을 상세하게 소개했다.

조선 민중이 노무자로 동원된 지역은 한반도와 일본 본토, 남사할린, 중국과 만주, 동남아시아 등이다. 직종별로 살펴보면 탄광산, 군수공장, 토목건축작업장, 집단농장, 하역장 등이 있다.

특히 그동안 한국 사회나 학계에서 간과했던 여성이나 어린이가 작업장에서 경험한 피해 사례를 실증적으로 제시했으며 공습의 피해에서도 멈출 수 없었던 강제동원의 실상을 소개했다.

신간 '조선 민중이 체험한 '징용''은 동북아역사재단이 일제 침탈의 역사를 국민과 공유하고자 기획한 '일제침탈사 바로알기 시리즈' 중 하나다.

◇ 조선 민중이 체험한 '징용'/ 정혜경 지음/ 동북아역사재단/ 7000원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