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갤러리
보령 성주리 탄광촌 조형물삶의 애환을 느끼게 하는 눈가의 깊은 주름과 미소가 그 시대 탄광촌의 삶을 말해 주고 있다

이영자 기자  mbs01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영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