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영화는 계속된다' -전주국제영화제 상영작 발표 기자회견 열고 출항 준비 마쳐
팬데믹 시국이 지속되고 있는 시점이지만 영화에 대한 뜨거운 열정으로 '영화는 계속된다’는 슬로건과 함께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가 29일 개막한다.
전주국제영화제는 6일 상영작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상영작을 공개했다. 올해 전주국제영화제는 전 세계 48개국에서 온 총 186편이 상영되며, 해외 작품은 109편, 국내 작품은 77편이 소개된다. 
올해로 22회를 맞이한 전주국제영화제가 안전한 방역시스템과 풍성한 영화와 다양한 이벤트로 관객들을 맞이할 준비를 마쳤다.

전주국제영화제의 기자회견은 전주 디지털독립영화관과 온라인 화상회의 시스템을 통해 온‧오프라인으로 진행되었으며, 김승수 조직위원장, 이준동 집행위원장, 전진수, 문성경, 문석 3인의 프로그래머가 참석했다.

 전주국제영화제 유튜브 계정을 통해 공개된 상영작 발표 영상으로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 기자회견이 시작됐다.

상영작 소개에 이어 전주디지털독립영화관에서 실시간으로 진행된 온·오프라인 기자회견에서는 현장 및 온라인에서 참여한 취재진과의 질의 응답 시간이 이어졌다. 

이 자리에서 김승수 조직위원장은 지난해 코로나19 사태 직후였음에도 불구하고 개최를 포기하지 않고 다방면의 대안을 찾아낸 전주국제영화제에 대해 자신감을 드러내면서도 "영화팬들의 안전, 전주시민들의 안전은 그 어떤 가치보다 우선한다."며 "어렵게 준비해온 영화제가 안전하고 즐겁게 진행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지난해 코로나19 사태를 맞이해 처음으로 도입한 온라인 상영 역시 올해에도 이어진다. 전체 상영작 186편 중 온라인 상영작은 141편으로 해외 79편, 국내 62편이 참여한다.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온라인 상영작은 OTT 플랫폼 웨이브(wavve)에서 관람할 수 있다.

전주국제영화제 전체 상영작이 공개되면서, 전 세계의 약진하는 신진 감독들의 첫 번째 또는 두 번째 장편영화를 엄선해 소개하는 국제경쟁 본선 진출작 10편이 공개됐다.

아프리카 난민 문제를 다룬 모로코 영화 '파이널 라운드'를 비롯해 ISIS가 점거한 시리아의 한 도시에서 피아니스트의 꿈을 버리지 않는 '전장의 피아니스트', 기술이 사람들의 올바른 관점에 실제로 기여하는지에 대한 탐구를 보여 주는 '모든 곳에, 가득한 빛', 오스트레일리아의 초현실 코미디 드라마 '친구들과 이방인들', 콜롬비아 유명 감독인 아버지의 신작 촬영 현장을 지켜보는 다큐멘터리 '아버지는 영화감독', 20년 전 벌어진 군수 공장 폭발 사고를 다시 바라보는 '파편', 위탁 가정에서 자란 한 여고생이 새로 들어온 어린 소녀를 돌보며 가족의 의미를 깨달아 가는 '해변의 금붕어', 내성적인 여고생 마셰와 친구들이 보내는 혼돈의 사춘기를 담은 '스톱-젬리아', 2차 대전 당시 유고슬라비아 최초의 레지스탕스였던 97세의 소냐를 다룬 다큐멘터리 '저항의 풍경', 캐나다 쌩땅느 지방에 살고 있는 해체된 가족의 재회를 다룬 실험영화 '쌩땅느'가 그 주인공이다.

제22회 전주국제영화제는 4월 29일부터 5월 8일까지 전주영화의거리 일대와 OTT 플랫폼 웨이브(wavve), 전주국제영화제 유튜브 계정에서 열린다.

 

 

 

박병우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