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전국
예술인복지제도 참여 확대…경력 2년 이하도 가능·온라인 활동도 인정
(문화체육관광부)© 뉴스1


(서울=뉴스1) 양은하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더욱 많은 예술인들이 예술인복지제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예술인 복지법 시행규칙'과 '예술 활동 증명 운영 지침'의 예술 활동 증명 심의 기준을 개정해 시행한다고 1일 밝혔다.

예술 활동 증명 제도는 '예술인 복지법'상 예술을 '업(業)'으로 하여 예술 활동을 하고 있음을 확인하는 제도로, 한국예술인복지재단이 시행하는 창작준비금, 예술인생활안정자금 융자 등 예술인복지제도에 참여하기 위한 기본 자격 요건이다.

이번 개정으로 신진예술인도 예술 활동 증명을 발급받을 수 있는 기준이 신설됐다. 예술경력 2년 이하의 신진예술인은 1편 이상의 예술 활동 실적이 있을 경우 유효기간이 2년인 예술 활동 증명을 받아 예술인복지제도에 참여할 수 있다. 특히 올해부터는 신진예술인 예술 활동 증명자 3000명도 창작준비금 지급 기준에 부합할 경우 창작준비금 20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또 온라인 예술 활동이 증가하는 추세에 맞춰 이에 대한 예술 활동 증명 심의 기준도 새롭게 마련했다. 재난으로 예술 활동이 온라인으로 전환된 경우와 정부와 공공기관 등이 지원하는 온라인 예술 활동에 참여한 경우 예술 활동 실적으로 인정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