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전국
[N신곡] "꽃이 지는 날, 굿바이" 아이유, 20대 처음과 마지막의 '라일락'
아이유 '라일락' 뮤직비디오 갈무리 © 뉴스1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4년 만에 정규 앨범으로 돌아온 가수 아이유가 '라일락' 향기를 가득 선사한다.

아이유는 25일 오후 6시 정규 5집 '라일락'(LILAC) 전곡 음원과 동명의 타이틀곡 뮤직비디오를 발표했다.

아이유가 2017년 '팔레트' 이후 4년 만에 발표하는 '라일락'은 스무 살의 솔직하고 풋풋한 감성을 담아 발표했던 20대의 첫 앨범 '스무 살의 봄'과는 달리, 지금껏 지나온 20대를 10개의 트랙에 다채로운 시각으로 풀어내 그동안의 성숙해진 감성을 오롯이 담았다.

'라일락'은 리드미컬 한 베이스 라인을 시작으로 펑키한 리듬과 팝적인 요소들이 조화를 이뤄 만들어낸 70-80년대 디스코 사운드로 즐거움을 안기는 곡. 10년간 열렬히 사랑하다가 봄이 지르는 탄성 속에 기쁘게 이별하는 한 연인의 이야기를 그려냈다.

특히 '라일락' 꽃말은 '첫사랑', 그리고 '젊은 날의 추억'이다. 20대의 첫 페이지부터 마지막 페이지까지 지켜봐준 모든 이들에게 감사를 전한다. 아이유는 '오 라일락, 꽃이 지는 날 굿바이 / 너도 언젠간 나를 잊게 될까 / 한참 사이에 스쳐간 봄날의 꿈처럼'이라며 경쾌하면서도 조금은 아련한 분위기로 노래한다.

앨범에는 더블 타이틀곡 '라일락' '코인'(Coin)과 함께 '플루'(Flu) '봄 안녕 봄' '셀레브리티'(Celebrity) '돌림노래' '빈 컵' ' '아이와 나의 바다' '어푸' '에필로그'까지 총 10곡이 수록됐다. 이에 나얼, 악뮤 이찬혁, 딘, 우기, 페노메코 등 다양한 장르의 뮤지션들이 총출동하는 등 한층 더 넓어진 음악적 스펙트럼과 새로운 사운드가 담겼다.

이번 뮤직비디오에는 아이유의 다양한 분위기가 담겼다. 경쾌한 안무는 물론, 누아르 분위기 속에 액션신까지 소화하는 아이유의 팔색조 매력이 시선을 사로잡는다. 특히 기차를 타고 자신의 20대를 지나온 아이유는 역 플랫폼에 내려 타고 있던 기차를 보내고, 다가오는 새로운 경적 소리에 환한 미소를 짓는다. 플립이블(Flipevil)이 뮤직비디오 연출을 맡아 '라일락' 특유의 분위기를 살려 다채로운 색감의 영상미와 함께 아이유만의 사랑스러운 매력이 돋보여 시선을 사로잡는다.

올해 스물 아홉을 맞이한 아이유는 '라일락'을 통해 20대의 끝자락을 또 다른 모습으로 수놓을 예정이다. 20대의 봄과 다가오는 시작을 콘셉트로 하는 '라일락'에 담긴 아이유의 20대 이야기에 모두의 이목이 쏠린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