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전국
[N화보] 공유, 찬란하다…이 남자의 잘생김
에스콰이어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영화 '서복'으로 돌아오는 배우 공유가 에스콰이어 2021년 4월호 커버를 장식했다.

22일 남성 패션·라이프 스타일 매거진 에스콰이어가 공개한 공유의 4월호 커버 화보에서는 그 누구보다 '찬란한'이라는 수식어가 잘 어울리는 공유의 잘생긴 외모가 돋보인다. 공유는 패션 브랜드 랄프 로렌의 최고급 라인 랄프 로렌 퍼플 라벨의 의상을 입고 특유의 매력을 뽐내는 모습이다.

공유가 스크린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지난 2019년 '82년생 김지영'이 마지막이다. 이날 인터뷰에서 공유는 "영화 '서복'이 개봉해야 할 시기를 훌쩍 넘겨버렸다, 안타깝지만, 받아들여야 하는 현실"이라면서도 "2021년엔 4월 15일에 OTT 서비스 티빙과 극장에서 동시에 공개되는 '서복'을 시작으로 특별출연작 '원더랜드', 촬영 막바지인 '고요의 바다' 등으로 인사드릴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를 비쳤다.

 

 

에스콰이어 제공 © 뉴스1

 

 

 

 

에스콰이어 제공 © 뉴스1


공유와 박보검의 주연작으로 기대를 모은 '서복'은 지난 12월 개봉 예정이던 일정이 한 차례 연기된 바 있다.

지난 2016년 공유는 다수의 작품이 한꺼번에 흥행에 성공을 거두며 '공유의 해'를 보낸 바 있다. 그해 '쓸쓸하고 찬란하神 도깨비'를 비롯해 스크린에서는 '남과여' '밀정' '부산행'이 터졌다.

 

 

 

 

에스콰이어 제공 © 뉴스1

 

 

 

에스콰이어 제공 © 뉴스1


공유는 오랜만의 복귀작 '서복'에 대한 기대도 드러냈다. 공유는 "이 작품이 사이언스 픽션이라는 장르를 끌어왔고, 외양은 블록버스터의 모습을 하고 있으나 사실은 철학적인 얘기라고 생각한다"라며 "이 영화의 본질이 관객들에게 원하는 만큼 전달이 되지 않는다고 할지라도 '도전할 만한 가치가 있고, 해볼 만한 얘기다'라고 판단했다"고 밝혔다.

에스콰이어 올 4월호는 22일부터 서점에서 구매 가능하며, 에스콰이어 코리아 웹사이트에서도 만나볼 수 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