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전국
정부, 이달 '모바일 공무원증' 발급…내년말 모바일 운전면허증
© 뉴스1


(서울=뉴스1) 박정양 기자 = 전국민 '모바일 신분증' 도입을 준비중인 정부가 모바일 공무원증을 우선 발급한다.

행정안전부와 인사혁신처는 전국민 대상 모바일 신분증 도입을 위한 테스트베드로 추진중인 '모바일 공무원증' 구축 사업을 완료하고 1월부터 본격 운영한다고 12일 밝혔다. 공무원증은 주민등록증과 함께 1968년 종이공무원으로 시작해 2003년부터 플라스틱 전자공무원증으로 개편된 바 있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서 발급받을 수 있는 모바일 공무원증은 현행 플라스틱 공무원증과 병행해 사용 가능하다.

공무집행 시 공무원증 제시를 요구받으면 스마트폰으로 공무원임을 증명할 수 있고, 스마트폰을 이용해 청사와 스마트워크센터 출입도 가능하다. 행정전자서명 없이도 모바일 공무원증을 이용해 공직자통합메일 등 업무시스템에 로그인 할 수 있다.

모바일 공무원증은 오는 2월까지 세종과 서울청사 26개 기관 1만5000명을 대상으로 우선 발급하고, 4월까지 대전, 과천청사 중앙행정부처 7만명을 대상으로 발급한다. 그 밖의 중앙부처 소속기관 13만명 대상으로는 6월까지 발급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정부는 모바일 공무원증 서비스를 운영하면서 기술적 보완과 검증과정을 거친 후 2021년 말에는 모바일 운전면허증을 전 국민에게 보급할 방침이다.

전해철 행안부 장관은 "모바일 공무원증은 전 국민 모바일 신분증 시대를 여는 첫 관문에 해당하는 만큼 운영과정에서 충분한 검증을 거쳐, 향후 모바일 신분증이 차질없이 도입되고 안정적으로 운영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