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꺼지지 않는 신화, 최동원을 기억하다

한국야구사 아니 전세계 야구역사에서 절대 깨지지 않는 불멸의 기록을 남기며 완전히 몸을 연소시킨 철인 최동원.

 

영화 '1984, 최동원'은 선수로서의 위대한 삶의 일대기를 다루지 않고 1984년 한국시리즈 그 열흘의 신화의 순간에 전력투구한다.

 

당시는 프로야구는 전-후기 리그가 나뉘어 그 시절 절대 우위의 전력을 갖고 전기리그 우승을 거머쥔 삼성이 상대적으로 OB보다 쉽다고 생각한 롯데를 한국시리즈에서 상대하기 위해 막판 두경기를 대놓고 져주면서 위대한 신화는 시작 되었다.

1984년 가을. 롯데의 한국시리즈 우승을 혼자서 이뤄낸 철완 최동원 *사진제공: 서울독립영화제

당대 최고의 투수 최동원을 보유한 롯데지만 삼성에 비해 뒤지는 전력의 롯데는 더이상 잃을 것이 없었다. 

최동원을 믿고 한국시리즈에 편안한 마음으로 임했던 롯데는 원정경기에서 1승 1패를 거두며 목표에 성공한다. 아니 이제 쫓기는 것은 삼성이고 롯데는 더 잃을 것이 없었다.

 

한국시리즈 총 7게임에서 최동원은 혼자서 4승 전부를 거두며 거인 롯데를 첫 우승의 영광을 안겨준다.

 

지금처럼 투수 분업이 이루어지지 않았돈 시기라곤 하지만 최동원이 아니면 그 누구도 세울 수 없고 앞으로도 영원히 깨지지 않을 대기록을 최동원이 만들어 냈다.

 

총 5경기에 출전해 충분한 휴식없이 롯데의 우승을 위해 4승을 혼자서 모두 책임지며 감히 그 누구도 해낼 수 없는 신화를 완성해낸 것이다.

 

단순히 그이 위대한 기록때문만이 아니라 인간의 정신력이 한계를 뀌어 넘을 수 있다는 것을 마운드에서 증명한 위대한 투수. 그가 아는 것은 야구에 대한 열정밖에 없었다.

 

내년이면 벌써 그가 떠나간지 10주기가 된다. 그이 영전 앞에 이 뜨거운 헌사의 영화가 더없는 위로가 되기를 바란다.

박병우 기자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