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서울독립영화축제 26일 개막

하더해를 결산하는 독립영화 최대의 축제 '서울독립영화제2020'가 26일 개막했다. 코로나19 싱황에서 고민끝에 치뤄지는 이번 영화제는 철저한 방역과 좌석간 거리지키를 지키며 진행된다.

 

올 영화제는 역대 최다 공모 편수 1,433편을 기록하는 등 코로나 시국 속에도 수그러지지 않는 독립영화인들의 열기와 함께 제46회를 맞이한 서울독립영화제2020이 11월 26일부터 12월 4일까지 개최된다. 

서울독립영화제2020 상영작은 11월 27일부터 12월 4일까지 CGV 아트하우스 압구정 5개관에서 관람할 수 있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여파로 개·폐막식을 V LIVE(브이 라이브)와 네이버TV 생중계로 대체하고, 오프라인 상영을 유지하되 작년까지 시행되었던 몇몇 부대행사 및 이벤트 축소, 주최 측 방역 시행, 접촉 최소화 이벤트 등 단계에 맞는 대응책을 준비했다. 주요 부대행사 (개폐막식, 포럼, 배우프로젝트, 기자회견) 동영상 콘텐츠는 네이버TV와 유튜브의 서울독립영화제 채널을 통해 공유되고, 기타 부대행사는 사전 예약제 혹은 거리두기 및 축소 진행된다.

개막식은 7시, V LIVE(브이 라이브)와 네이버TV 동시 생중계를 통해 '서울독립영화제2020 개막식 라이브'를 개최됐다. 개막식 사회는 배우 권해효와 방송인 류시현이 맡아 17년 경력의 환상적인 호흡을 선보였다.

 



독립영화의 살아있는 현장으로써 '어제와 다른 세계'를 통과하는 하나의 과정의 문을 여는 서울독립영화2020은 신진 감독들의 데뷔작부터 기성 감독들의 최근 작품들은 물론, 2020년 한 해 동안 주목받은 작품들부터 월드 프리미어로 최초 공개되는 작품들까지, 다양한 스펙트럼과 장르의 독립영화들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현장 중심의 영화제 진행을 위해 코로나19 단계별 대응을 바탕으로 방역에 만전을 기하고 있는 서울독립영화제2020는 오프라인 상영과 함께 온라인으로 소통할 수 있는 방안을 추가적으로 마련했다.

상영되는 15편의 '뉴-쇼츠' 작품을 포함한 '일자리 연계형 온라인, 뉴미디어 영상콘텐츠 제작지원사업 작품’ 330편을 영화진흥위원회 유튜브를 통해 감상할 수 있고, 네이버TV 서울독립영화제 채널과 유튜브 서울독립영화제 채널에서 상영작 미리 보기 등 다양한 영상 콘텐츠를 제공한다. 씨네21과 마리끌레르 등 지면과 비평 웹진 REVERSE에서도 서울독립영화제 프리뷰와 인터뷰를 만나볼 수 있다.

현장 중심의 영화제로서 직접 관객들과 만나는 서울독립영화제 2020은 바로 오늘(26일) 개막하여 12월 4일까지 9일간 CGV 아트하우스 압구정 상설 5개관에서 개최된다. 

박병우 기자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