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진정보 촬영지소개
황금벌판의 밀양 금시당 은행나무

밀양 금시당에는 400년이 지난 노란 은행나무가

고택의 마당을 황금빛 들판으로 잘 지켜주고 있다.

 

사진작가 김대일作

 

400년된 고택에서 높이가 22m에 이르는 아름다운 은행나무로

관리가 잘 되어 있어서 많은 사람들의 사랑을 받는 사진 명소로 알려져 있다.

 

 

사진작가 김대일作

 

주말 가족들과 함께 가벼운 나들이 나가기에도 

아름다운 장소로 추천을 하고 싶다.

 

 

 

사진작가 김대일作

 

금시당은 가을에 빼 놓을수 없는 여행지이며

입장료나 주차료를 받지 않고

정해진 개방시간이 없어서 부담없이 들러볼 수 있다.

 

 

 

 

 

 

 

김호상  loki17@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호상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