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평화주의자 였던 케네디와 마릴린 멀로를 그리는 김봉주 작가...뉴욕전시회 준비 박차

그리스 시대에 비너스가 있었다면 현대에 마릴린 먼로가 있었다. 그녀의 천진난만 하면서도 그녀의 매력에 취하면 세기의 남자들도  헤어나기 어려운 팜므파탈적 뇌색녀 를 그리는 김봉주 작가가 내년도 뉴욕전시회를 개최하기 위해 100호 내외 작품 수십 여점을 제작하고 있다.

특히 평화주의자였던 케네디와 마릴린 먼로의 비밀스런 관계를 살짝 보여주는 작품들이 돗보이는데 사실 평화주의자라면 우정이거나 사랑이거나 모두 두 사람의 관계를 왜곡해서 볼 필요가 없을 듯하다.

평화시에는 우정이나 사랑 모두 허용되는 것이 아닐까? 아무튼 케네디뿐만 아니라 뭇 남성들과 염문이 있었던 먼로는 한 세기가 지났으매도 그녀의 매력은 시대를 뛰어넘어 회자되고있다.


그녀의 매력을 부활시켜 새롭게 형상화한 김봉주작가의 뉴욕전시가 기대된다.

 

SION KHAN 기자  sionkhan@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SION KHAN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