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전국
문화재청 '가야고분군'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 나선다
왼쪽부터 김해 대성동 고분군, 합천 옥전 고분군,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문화재청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문화재청이 연속유산 '가야고분군'의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에 도전한다.

문화재청(청장 정재숙)은 10일 오후 열린 문화재위원회 세계유산분과 회의에서 '가야고분군'을 2020년도 유네스코 세계유산 등재신청 대상으로 선정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함안 말이산 고분군, 고령 지산동 고분군,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 고성 송학동 고분군(문화재청 제공)© 뉴스1


'가야고분군'은 전국 고분군 7곳으로 구성된 연속유산으로, 김해 대성동 고분군(사적 제341호), 함안 말이산 고분군(사적 제515호), 합천 옥전 고분군(사적 제326호), 고령 지산동 고분군(사적 제79호), 고성 송학동 고분군(사적 제119호), 남원 유곡리와 두락리 고분군(사적 제542호), 창녕 교동과 송현동 고분군(사적 제514호)이 포함된다.

문화재청이 2021년 1월까지 유네스코 세계유산센터에 '가야고분군' 등재신청서를 제출하면, 심사를 거쳐 2022년 제46차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세계유산 등재 여부가 최종 결정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