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전문갤러리 전시관 전국
[김선식 사진작가] 새호리기 어린이대공원 정문옆 육추중

 

[김선식 사진작가] 새호리기 어린이대공원 정문옆 육추중
[김선식 사진작가] 새호리기 어린이대공원 정문옆 육추중
[김선식 사진작가] 새호리기 어린이대공원 정문옆 육추중

 

새홀리기 (hobby)

음성듣 ]

몸길이 28~31cm이다. 머리꼭대기는 검은 갈색이고, 깃털의 가장자리는 회색 또는 붉은 갈색이다. 앞이마에서 눈 위로 황갈색의 가는 띠가 지나며, 눈 가장자리는 노란색이다. 가슴·배·옆구리는 연한 갈색 바탕에 짙은 갈색의 세로무늬가 있다. 아랫배는 붉은 갈색이다.

앞이 탁 트인 숲에 서식한다. 날 때는 뾰족한 날개를 빠르게 퍼덕여 날고 한곳에 머물러 날기도 한다. 5월 하순~6월 하순에 한배에 2∼3개의 알을 낳아 28일 동안 품고 28∼32일 동안 기른다. 어치나 다른 새가 튼 둥지를 이용하여 번식하기도 한다. 먹이로 작은 새나 곤충 따위를 잡아먹고, 소화되지 않은 것은 펠릿(pellet)으로 토해낸다.

구북구 일원과 동양구 일부의 한대와 온대에 분포한다. 한국에서는 대부분 5월 또는 9∼10월에 지나가는 나그네새인데, 1981년 강원도에서 젓나무에 둥지를 틀고 알을 품고 있는 한 쌍이 처음으로 발견되어 여름새라는 사실이 알려지기도 했다. 2012년 5월 31일 멸종위기 야생생물 2급으로 지정되어 보호받고 있다.

[네이버 지식백과] 새홀리기 [hobby] (두산백과)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