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전국
[N현장] "댄스·배려심에 반해" 김경진♥전수민, 개그맨·모델 1호 부부 탄생(종합)
개그맨 김경진과 모델 전수민(오른쪽)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로 엘리에나호텔에서 열린 결혼식에 앞서 기자회견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20.6.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개그맨 김경진(37)과 모델 전수민(30)이 결혼을 앞두고 "오래 행복하게 잘 살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김경진과 전수민은 27일 오후 4시30분 서울 강남구 논현동 엘리에나 호텔에서 결혼 기자회견을 열었다. 현장에는 수십 명의 취재진이 몰린 가운데, 신부 전수민은 플라워 패턴의 드레스를, 신랑 김경진은 올화이트 턱시도를 입고 나타났다.

김경진과 전수민은 한 행사가 끝나고 마련된 모임에서 만나 연인 사이로 발전했고, 1년6개월의 열애 끝에 결실을 맺었다. 특히 두 사람은 지난해 김경진의 친동생이 결혼하면서 양가에 자연스럽게 인사를 드린 뒤 결혼을 준비해온 것으로 밝혀졌다.

 

 

 

개그맨 김경진과 모델 전수민(오른쪽)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로 엘리에나호텔에서 열린 결혼식에 앞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20.6.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이날 김경진은 "잠을 1시간 정도밖에 못 잤다. 무슨 말을 하는지 모르겠다"며 떨리는 소감을 밝혔다. 이어 전수민은 "저는 편하게 '꿀잠' 잤다. 오늘 축제처럼 즐길 생각에 기분이 좋아서 그런 것 같다"고 밝혔다.

김경진은 첫 만남 당시를 회상하며 "저는 수민이의 댄스를 보고 한 눈에 반했다"고 했고, 전수민은 "제가 그때 웨이브를 했다"며 "저는 오빠를 봤을 때 밝고 배려심이 많고 섬세함에 반해서 연애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두 사람은 "2년 정도 연애 했는데 후회 없다"라며 웃었다.

전수민은 2세에 대해 "외모는 저를 닮았으면 좋겠고 성격은 오빠를 닮았으면 좋겠다"라며 "오빠의 밝고, 배려심 있는 성격이 닮았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이어 김경진은 "수민이의 비율을 닮았으면 좋겠다"라고 덧붙였다.

김경진은 '경제권'에 대해서도 "결혼은 현실 아니겠나"라며 "그동안 모았던 돈을 수민이가 보여주는데 많이 놀랐다. 본인은 돈을 모으는 스타일이 아니고, 쓰는 스타일이라 돈을 맡기겠다고 하더라. 알뜰하게 쓰려고 한다"고 밝혔다.

 

 

 

 

 

 

모델 전수민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로 엘리에나호텔에서 열린 개그맨 김경진과의 결혼식에 앞서 기자회견에 참석하고 있다. 2020.6.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신혼여행은 제주도로 떠난다. 전수민은 "내일 제주도로 떠난다. 제가 제주도 여행을 한 번도 안 가봐서 좋은 추억이 되지 않을까. 연애할 때 제주도 여행을 간 적이 없었다"라고 했다.

두 사람의 연애를 이어준 지상렬에 대해 김경진은 "상렬이 형이 중간에서 맛있는 것도 사주면서 사이를 이어줬다. 믿기 어렵겠지만 실제로 그랬다"며 "원래 결혼식에 참석하기로 했는데, 아쉽게도 일이 있어 정말 미안하다고 하고 참석을 못했다"고 덧붙였다. 또한 박명수도 결혼을 축하한다며 "오늘 꼭 온다고 약속했다"고 전했다.

특히 유재석에 대한 고마움을 밝혔다. 김경진은 "유재석 선배님이 꼭 와주신다고 약속했는데, 방금 녹화가 늦어질 것 같아서 참석 못한다고 연락이 오셨다. 그래서 제가 마음만 받겠다고 했는데, 유재석 선배님이 계좌번호로 직접 (보내주셨다)"라며 "상상도 못하는 액수였다. 유재석 선배님 감사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 돈으로) 전수민에게 핸드백을 사주겠다"고도 덧붙였다.

 

 

 

 

 

 

개그맨 김경진과 모델 전수민(뒤)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로 엘리에나호텔에서 열린 결혼식에 앞서 기자회견을 참석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2020.6.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개그맨 모델 1호 부부가 된 것에 대해 김경진은 "제가 좋은 본보기가 되겠다. 행복하게 잘 사는 모습을 보여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그는 "후배 분들에게는 마음을 곱게 써야 한다는 조언을 보내고 싶다. 의기소침해질 수가 있지만 그런 마음을 버리고 내 얼굴도 매력이라고, 잘생긴 건 아니지만 이렇게 태어나는 것도 힘들다고 생각해라. 그러면 좋은 여성을 만날 수 있지 않을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개그맨 김경진과 모델 전수민(오른쪽)이 27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로 엘리에나호텔에서 열린 결혼식에 앞서 기자회견 중 키스를 하고 있다. 2020.6.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김경진은 프러포즈를 하지 못했다며 "그런 이벤트를 했어야 했는데 하지 못했다. 결혼 1주년 때 제대로 하겠다"고 덧붙였다.

끝으로 전수민은 "연애할 때 처럼 한결 같이 오래오래 행복하게 잘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밝혔고, 김경진은 "수민이 걱정 안 시키고 최선을 다해서 노력하고, 그런 가장이 되겠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김경진은 지난 2007년 MBC 16 공개 개그맨으로 데뷔해 이름을 알렸다. 2009년 MBC방송연예대상 코미디 부분신인상을 받는 등 코미디 프로그램을 기반으로 맹활약했다. 최근에는 각종 예능 프로그램, 유튜브 채널로 대중과 만나고있다.

전수민은 지난 2008년 제인송 컬렉션으로 데뷔해 모델로 활동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