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서울
노원구, 조상땅 찾기로 올 상반기만 벌써 69명 권리 되찾아

- 조상땅 찾기 올 상반기 174명 신청, 69명 321필지의 토지 찾아

수수료 없이 본인 및 상속인 증빙서류만 있으면 조회 가능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몰랐던 조상땅을 찾아주는 ‘조상땅 찾기’서비스가 구민들로부터 큰 호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갑작스러운 불의의 사고로 인한 사망, 재산관리 소홀, 연락두절 등으로 조상 소유의 토지 소재를 알 수 없는 경우 국토정보시스템을 활용해 조상 땅을 찾아주는 행정서비스이다.

 

구청을 방문하면 누구나 무료로 신청할 수 있으며 땅의 존재 여부를 즉시 확인할 수 있다. 본인토지, 미등기토지, 사망한 조상의 토지를 전국단위로 조회 가능하며 조상의 주민등록번호를 모르고 이름만 알아도 구청에서 조회가 가능하다.

 

본인 혹은 상속인이 신분증과 상속인임을 증명하는 서류인 제적등본(2008년 이후 사망인 경우는 가족관계증명서와 기본증명서)을 지참하고 구청 부동산정보과에 별도로 마련된 조상땅 찾기 민원창구로 방문하면 된다.

 

단, 1960년 이전에 사망한 경우 민법 상 장자상속의 원칙에 따라 장자만 신청이 가능하고 1960년 이후 사망한 경우는 배우자 및 직계비속 모두 신청가능하다.

 

올해 상반기만 174명이 조상땅 찾기를 신청하고 그 중 69명의 신청자가 321필지(285,529.7㎡)의 토지를 찾아갔다.

 

보다 자세한 사항은 부동산정보과(02-2116-3634)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한편, 본인 명의의 재산(토지 및 주택)이 궁금한 경우는 공인인증서를 활용해 인터넷(www.seereal.lh.or.kr/내토지찾기서비스)를 통해 조회할 수 있다.

 

이밖에도 구는 상속인이 피상속인의 지방세정보, 자동차정보, 토지정보, 국세정보, 금융거래정보, 국민연금정보 등을 한번에 확인할 수 있는 안심 상속 원스톱서비스 역시 큰 호응을 받고 있다고 밝혔다. 올 상반기에만 729건을 접수하여 상속인에게 토지 926필지(812,611㎡)를 찾아주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집안의 어르신 등에게 조상님의 부동산이 존재한다는 말을 들었거나 혹시 나도 모르는 조상님의 땅이 있지 않을까 하는 궁금증이 있으신 분은 서비스를 이용하여 재산권 행사와 보호를 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부동산정보과 ☎02-2116-3634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