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전국
선인세만 2억여원…김수현 작가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 역대 최고가 日 수출
© 뉴스1


(서울=뉴스1) 이기림 기자 = 김수현 작가의 신작 에세이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가 2억원이 넘는 선인세로 일본에 수출된다.

15일 출판사 다산북스에 따르면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는 한국 출판 사상 최고가 선인세인 약 2000만엔(약 2억2432만원)으로 일본에 수출된다. 일본 수출 도서 중 최고 선인세로 알려진 하완의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의 200만엔(2200만원) 수준보다 10배 많은 액수다.

다산북스는 '애쓰지 않고 편안하게'의 판권을 차지하기 위해 일본의 주요 출판사 20곳 이상이 나설 만큼 경쟁이 치열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런 결과에 대해 한국 에세이의 상업적 성공 가능성이 검증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다산북스에 따르면 '82년생 김지영'으로 시작된 일본 출판시장에서의 한국도서 선전은 에세이 분야로도 옮겨졌다.

김수현 작가의 전작 '나는 나로 살기로 했다'가 일본 에세이 분야 1위를 차지하며 20만부 이상이 판매되는 성과를 거뒀고, 백세희 '죽고 싶지만 떡볶이는 먹고 싶어', 하완 '하마터면 열심히 살 뻔했다' 등이 일본에서 우수한 판매 성적을 거둔 것이다.

일본에서의 K-에세이의 붐은 한국 출판업계 전체를 반색하게 하고 있다. 그동안 거액의 선인세를 지불하며 일본 출판물을 일방적으로 수입만 해온 것을 바꿀 수 있을뿐만 아니라 일본 출판시장 자체가 활짝 열렸음을 의미하기 때문이라는 것이 다산북스의 설명이다.

한승빈 다산북스 저작권팀장은 K-에세이 열풍에 대해 "일본 유명 소설가의 저작권이 수억에 한국에 팔리며 미디어에서 화제를 모으던 것에만 익숙해진 우리에게 K-출판의 시대가 올 것인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고 밝혔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