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전국
송지효·김무열 미스터리 스릴러…'침입자', 코로나19 사태 속 출사표(종합)
배우 김무열과 송지효(오른쪽)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침입자’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환하게 웃고 있다. 영화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2020.5.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서울=뉴스1) 장아름 기자 = 25년 만에 가족에게 돌아온 동생의 정체는 무엇일까.

배우 송지효와 김무열이 추적 끝에 드러나는 반전과 진실을 그리는 미스터리 스릴러 '침입자'로 극장가를 찾아온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속 개봉하게 된 '침입자'가 극장가 침체를 극복하고 흥행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강대로 CGV 용산아이파크몰에서 영화 '침입자'(감독 손원평) 언론시사회가 진행됐다. 이날 자리에는 손원평 감독과 송지효 김무열이 참석해 영화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 영화다. 첫 장편 소설 '아몬드'로 베스트셀러 작가가 된 손원평 감독의 장편 데뷔작이다.

 

배우 김무열과 송지효(오른쪽)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침입자’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환하게 웃고 있다. 영화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2020.5.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침입자'는 평범하기만 하던 일상과 공간, 관계에 균열이 생겼을 때 발생하는 공포를 그린다. 25년 전 사라졌던 동생이 다시 나타나면서 벌어지는 가족간의 이야기가 주된 서사. 오빠 서진은 어딘가 비밀을 숨기고 있는 유진을 경계하고, 서로가 불편한 관계는 영화의 긴장감을 증폭시킨다.

송지효는 극 중 가족이 되려는 여자 유진 역을 맡았다. 유진은 25년 만에 가족에게 돌아온 서진의 동생으로, 수수하고 소심해 보였던 첫인상과 달리 금세 가족들 안에서 자기 자리를 찾아가지만 어딘지 모르게 점점 분위기가 달라져 간다.

그는 영화를 본 소감에 대해 "정말 욕심 났던 시나리오이고 캐릭터인데 영화 보고 나니까 많이 후회가 된다"고 전했다. 이어 "일단 저의 연기보다 김무열씨 연기가 멋져서 깜짝 놀랐다. 제가 조금 더 잘 했었으면 더 대립각이 잘 보이지 않았을까 하는데 아쉬움이 많이 보이더라"며 "제가 그동안 해오지 않았던 캐릭터, 느낌이었기 때문에 최선을 다하려고 노력을 했다. 재밌게 봐주시면 감사하다"고 털어놨다.

연기 변신 도전에 대해서도 이야기했다. 송지효는 "저는 항상 밝은 이미지, 밝은 캐릭터를 많이 했었다"며 "그래서 '침입자'의 유진의 어두움에 매력을 느낀 것 같다. 시나리오 자체가 재밌게 봤던 소재여서 잘 하고 싶다는 생각 밖에 없었다. 개인적으로 참고했다기 보다 저의 어둡고 진지한 그런 모습들을 감독님께서 잘 봐주셔서 그런 모습을 끌어내고 부각시키려고 얘길 많이 했다. 저 혼자서도 저 상황에선 어떻게 할까 생각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전했다.

또 '여고괴담3-여우계단' 이후 17년만에 스릴러를 선보이는 소감도 털어놨다. 송지효는 "벌써 17년이 흘렀는데 그때는 사실 주도적인 때도 있었고 주도를 당한 때도 있었지만 17년 후에 온 스릴러는 많이 달랐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때보다는 무게감과 생명력을 더 불어넣고 싶다는 생각을 했다. 제게 매력적으로 다가온 캐릭터였기 때문에 열심히 하고 잘하고 싶다는 생각을 했는데 영화를 보니까 아쉬움이 많았다. 너무 잘 어울리고 싶다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털어놨다.

 

배우 송지효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침입자’ 언론시사회에 참석하고 있다. 영화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2020.5.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김무열은 극 중 가족을 지키려는 남자 서진 역을 맡았다. 서진은 동생이 돌아오길 기다리며 어린 시절의 집을 그대로 재현한 집으로 단숨에 건축계 주목받는 인물로 떠오른 건축가다. 그렇게 기다리던 동생이 돌아왔지만 서진의 신경증은 더욱 심해져만 간다. 그리고 유진이 그의 트라우마로 남은 사건 현장에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된다.

김무열은 연기 변신에 대한 부담감을 묻는 질문에 "부담이라기 보다는 배우로서 부딪쳐야 할 몫이자 제가 걸어가야 할 길이라 생각한다. 배우로서는 새로운 길을 찾는 건 기대되고 흥분된다"고 털어놨다.

또 기억나는 에피소드에 대해서는 "극 중 제가 맡은 역할이 신경증에 시달리는 인물이어서 다이어트에 중점을 뒀다"며 "점심 시간 때마다 스태프 분들이 설치해준 농구 골대를 갖고 농구를 해 재밌게 촬영한 기억이 난다"고 고백했다.

 

배우 김무열이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침입자’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영화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2020.5.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침입자'의 출발에 대한 이야기도 들을 수 있었다. 손원평 감독은 "영화가 기획된지 8년 정도 됐다. 오랜 시간 많은 변주를 거쳐 여기까지 오게 됐다"며 "제가 출산을 하면서 소설 '아몬드'를 썼다. 당시 '내 기대와 달리 다른 아이가 돌아온다면 가족이라는 이름으로 낯선 존재를 받아들일 수 있을까'라는 생각을 했고, 같은 주제로 다른 장르로 표현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캐릭터들이 역방향으로 변해간다. 우위에 있던 인물이 약해지고 약해있던 인물이 강해진다. 여동생인 유진을 너무 단선적인 이야기로 쓰고 싶지 않았다"며 "서진 캐릭터 자체가 트라우마도 많고 신경쇠약증이 있는 인물이기 때문에 영화를 따라가면서 관객도 자기 자신을 의심해보길 바라는 마음에서 그렇게 풀어갔다"고 영화에 대해 설명했다.

영화에 등장하는 종교 소재에 대해서는 "요즘 사태로 인해서 저희도 놀란 건 사실"이라며 "하지만 이 이야기를 기획할 때도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는 일, 늘 있어왔던 이야기라 생각했다. 어떤 계기를 통해 수면 위로 드러날 뿐이지 문제가 늘 있어왔고 늘 있던 것은 누구든지 잘 알고 있던 사실인 것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소재를 재미로 이용한 것은 아니었다"며 "가족이라는 보편적인 개념을 긍정적으로 알고 살고 있지만 누구에게나 친밀한 가족이라는 것이 비밀과 어둠을 담고 있을 수도 있다. 기족에 대한 믿음이라는 것도 어떻게 보면 허상일 수 있지 않을까 생각했고 그것을 표현해보고자 했다"고 덧붙였다.

배우 송지효가 27일 오후 서울 용산구 CGV용산아이파크몰에서 열린 영화 ‘침입자’ 언론시사회에 참석해 취재진의 질문을 듣고 있다. 영화 ‘침입자’는 실종됐던 동생 유진이 25년 만에 집으로 돌아온 뒤 가족들이 조금씩 변해가고, 이를 이상하게 여긴 오빠 서진이 동생의 비밀을 쫓다 충격적 진실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2020.5.27/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침입자'는 개봉을 두 차례 연기한 바 있다. 마침내 관객들에게 영화를 선보이게 된 데 대해 손원평 감독은 "코로나19 시국으로 극장이 오래 쉬었다. 저희 영화가 코로나19 사태 속 극장에서 상업영화로 처음 선보이는 영화가 된 것 같다"며 "제작진 한명으로서 감독으로서 부담스럽고 조마조마한 것도 사실이다. 그보다 앞으로 개봉할 영화들에 좋은 선례로 남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크다. 관객들도 그동안 극장이라는 공간에 못오신지 오래 됐다. 저희 영화를 시작으로 모드 안전을 지키면서 즐겁게 관람하셨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송지효도 "코로나19 사태가 많이 좋아졌다가 나빠졌다가 하는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저희도 그렇고 대중문화가 많이 침체돼 있는 것 같다. 많은 분들이 기분이 다운돼 있을 때 모두에게 저희 영화가 볼거리, 재미거리가 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든다"며 "저도 오랜만에 극장에서 영화를 보는 느낌이었다. 많은 분들도 그러실 것 같다. 제일 중요한 건 안전이지만 많은 분들이 저와 같은 바람처럼 오랜만에 오락거리를 즐기고 볼 수 있다는 기회로 생각해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무열도 "감격스럽더라"고 운을 뗀 후 "(언론시사회에서) 한 좌석씩 떨어져 앉는 모습이 인상깊었다"며 "저희가 영화를 만든 건 이야기를 나누고자 함이다. 물리적 거리는 벌어졌지만 이야기를 통해 공감대가 형성됐으면 좋겠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방역 최전선에서 애써주시고 국민 여러분들도 자기 자리에서 싸우고 계신데 저희 또한 저희 일터 삶을 지키기 위해 싸워나갈 것이고 관객 분들 한분이라도 극장에 오신다면 최고의 작품, 좋은 이야기 들려드리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침입자'는 오는 6월4일 개봉한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