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전국
오색딱따구리의 바쁜 오후
 


(경주=뉴스1) 최창호 기자 = 경북 경주시 황성공원 숲 속 나무에 둥지를 튼 멸종위기 관심대상인 오색딱따구리가 23일 새끼들에게 연신 먹잇감을 물어다 나르고 있다. 오색딱따구리는 5~7월 사이 4~7개의 알을 낳고 부화한지 20여일만에 둥지를 떠난다. 2020.5.23/뉴스1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