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서울
노원구청장 연봉 30% 반납, 전직원 4억원의 노원사랑 상품권 구입 등 지역상권 살리기에 나서...

- 구청장 연봉 30% 자진반납, 6급 이하 직원들 침체된 지역경제 살리기 위해

노원사랑 상품권 약 4억원 구매

- 각계각층에서 어려움 극복 위해 성금·성품 줄이어

간부모금액기부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가 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해 구청장 연봉 반납 및 전 직원들이 자발적인 성금 기부와 노원사랑상품권 구매를 통해 지역경제 살리기에 적극동참 한다고 6일 밝혔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되는 가운데 극심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취약계층을 지원하기 위하여 구는 연일 다양한 대책들을 마련하여 코로나 위기 극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에는 구청장 및 구청 직원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힘을 보태겠다며 두 팔을 걷고 나섰다.

 

먼저, 오승록 노원구청장이 연봉 30%를 4개월 동안 자진 반납했다. 노조 임원진과 5급 이상 간부 60여 명은 성금 2천 240만원을 모았다. 모아진 성금은 노원 교육복지재단을 통해 코로나19 피해자 및 취약계층을 돕는 데 사용할 예정이다. 6급 이하 직원들은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지역화폐인 노원사랑 상품권을 구매했다.

 

모두 1천369명이 동참하여 6급은 30만원, 7급 이하는 20만원 이하 구매로 약 4억원에 달한다.

 

노원사랑 상품권은 노원구 소재 7천여 개 업소 가맹점에서 사용 가능하고 가맹점 업주에게는 결제수수료가 전액 면제된다. 또한 구매 시 할인율 15%가 적용되며, 이달 21일까지 상품권으로 물품을 구입하는 경우 결제 금액의 5%를 현금으로 돌려준다.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구는 지난달 16일 30억 상당의 노원사랑 상품권을 발행했다. 지역경제를 살리겠다는 구민들의 구매 동참으로 3일 판매가 조기 완료되어, 2차로 20억원을 긴급투입 4일부터 추가 발행하고 향후 추경을 통해 발행 금액을 확대할 계획이다.

 

또한, 구청은 지역 식당가를 돕고자 지난 3월 5일부터 7일간 구청식당 영업을 전면중단하였다. 현재는 매달 4번째 금요일을 식당 휴무일로 지정하고, 한줄 식사 시행으로 식당 좌석의 50%만 사용하게 하는 등 직원들의 외부 식사를 유도하고 있다.

 

한편, 위기 앞에서 노원구민의 성숙한 시민의식이 더욱 빛을 발하고 있다. 어려움 시기 더욱 어려운 이들을 생각하며 성금과 성품을 각계각층에서 보내오고 있다.

 

2일 기준으로 103곳에서 기부금을 보내와 총 2억이 넘는 금액이 모였다. 기업과 의료기관, 개인들이 방역에 사용해달라며 방호복, 소독제, 마스크 등을 기부하여 힘을 보태주었다.

 

또한 보건소와 병원 직원들, 자원봉사자들 등 현장에서 애쓰시는 분들에게 감사하다며 떡, 빵, 과일, 피자, 음료 등을 보내고, 취약계층에게 전달해달라고 손수 만든 면마스크, 라면, 위생키트, 생필품키트 등을 기부하는 등 사랑의 손길이 끝없이 이어지고 있다.

 

건물주들도 착한 건물주운동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34개 건물의 건물주들이 참여하여 472개의 점포 임차인들이 혜택을 받게 되었다. 임대료 인하폭은 최소 10%에서 최대는 전액, 기간은 1개월에서 3개월간 적용해 위기에 처한 임차인들에게 큰 힘이 되고 있다. 특히 노원역 부근의 화랑빌딩은 입점한 250개 모든 점포에 대해 2개월간 20%를 감면해 주기로 했다.

 

오승록 구청장은 “자발적으로 구민들과 어려움을 함께하고자하는 구청 임원 및 직원분들에게 감사하다.”며 “소중하게 모아진 성금과 성품은 도움이 필요한 곳에 적재적소에 전달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의 노원구 미디어홍보과(2116-3421)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