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인천
들끓는 인천 청약 시장…'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 역대 최다 인원 몰려
 


(서울=뉴스1) 이동희 기자 = 인천 청약시장 열기가 이어지고 있다. 연수구 송도국제도시에 공급한 '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 청약에 역대 최다 인원이 몰리며 1순위 마감했다.

24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이날 1순위 청약한 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는 804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5만8021명이 신청, 평균 72.17대 1의 청약 경쟁률을 기록했다.

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는 인천 최다 청약자 수를 경신했다. 종전 최고치는 지난해 9월 송도국제도시 E5블록에 공급한 '송도 더샵 센트럴파크3차'(5만3181명)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 84㎡B에서 나왔다. 이 타입은 54가구 모집에 1만4707명이 몰리며 272.3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일반분양 물량이 가장 많은 전용 120㎡(320가구) 타입도 3326명이 신청해 10.39대 1의 경쟁률로 나타났다.

힐스테이트 송더 더스카이는 송도국제도시 1공구 B2블록에 들어선다. 단지는 지하 5층~지상 최고 59층 6개 동(오피스텔 1개 동 포함) 아파트 전용면적 84~175㎡ 1205가구 오피스텔 전용면적 59㎡ 320실 등 총 1525가구 규모다.

같은 날 청약한 부평구 '힐스테이트 부평' 역시 모든 타입이 1순위 당해지역에서 마감했다. 일반분양 487가구 모집에 4만1048명이 몰리면서 평균 84.28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최고 경쟁률은 전용 84㎡에서 나왔다. 이 타입은 151가구 모집에 2만4078명이 신청, 159.45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분양업계는 힐스테이트 송도 더 스카이와 힐스테이트 부평, 두 단지 모두 비규제지역 풍선효과를 톡톡히 누렸다고 평가했다. 인천은 비규제지역으로 분양권 전매제한이 당첨 후 6개월로 짧다. 업계 관계자는 "인천은 비규제지역으로 분양권 투자 수요가 높은 곳"이라면서 "서울과 수도권 주요 지역이 규제로 묶이면서 풍선효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