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걸그룹 '로켓펀치', 미니2집 '레드펀치'로 컴백- 강렬한 타이틀곡 '바운시'

10일 오후 서울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아이마켓홀에서 걸그룹 로켓펀치의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 펀치(RED PUNC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칼군무로 유명한 울림엔터테인먼트의 걸그룹 '로켓펀치'의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 펀치(RED PUNCH)’ 발매 기념 쇼케이스가 열렸다. -사진 김영진 기자


타이틀곡 ‘바운시(BOUNCY)’는 강렬하면서도 힙한 분위기가 느껴지는 틴크러쉬 장르의 팝 댄스 곡으로, 키치(Kitsch)’한 멋과 이상향을 담은 가사에 청량한 랩과 파워풀한 보컬이 더해져 곡의 완성도를 한층 높였다.

특히 세상을 향해 외치는 가사 ‘I WANNA HIT THE WORLD WITH ROCKET PUNCH’에서
보이듯 로켓펀치 멤버들의 미래에 대한 당찬 포부를 보여주는 곡이다.

 

멤버들은 공통적으로 성장에 대해 이야기 했다. 리더 연희는 "이번 앨범을 완벽히 준비하기 위해 6개월의 공백기를 가면서 성장하기 위해 달려 왔다. 기대하셔도 좋다"며 만족감을 드러냈내면서 "저희가 1집 때 보여드리지 않은 우리만의 색을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고 전했다.

한국말이 많이 늘었다는 일본인 멤버 쥬리는 "많이 떨레면서 설레인다. 예전보다 매력을 더 많이 보여주기 위해 열심히 준비했다. 더욱 강렬해진 로켓펀치의 멋진 모습을 많이 기대해 달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걸그룹 로켓펀치가 두 번째 미니앨범 ‘레드 펀치(RED PUNCH)’로 6개월만에 컴백했다. -사진 김영진 기자

6개월만에 미니 2집 '레드펀치'로 컴백한 걸그룹 '레드펀치'는 10일 오후 6시 각종 음원사이트에 전곡 음원을 공개하면서 더욱 강렬해진 에너지로 어떤 신선한 한방을 가요계에 남겨줄지 기대를 모으고 있다. 

박병우 기자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