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서울
나무와 함께 노는 곳, 노원구 목예원 인기

- 목예원, 목공예체험장과 나무상상놀이터 4만 2천여명 체험객 방문

- 단돈 이천원부터 체험, 연필꽃이와 독서대 등 각종 목공예품 만들어 인기

- 경춘선숲길 화랑대역과 노원불빛정원도 바로 옆에 있어 인기 끌어

목공예체험장

서울 노원구(구청장 오승록)는 목공예 체험장과 나무상상놀이터 등으로 꾸며진 나무 체험학습장인 ‘목예원’이 주민들로부터 인기를 끌고 있다고 밝혔다.

 

목예원(공릉동 29-2번지 일대)은 서울여대 정문 앞과 경춘선숲길 화랑대역 사이에 자리 잡고 있다. 가로수나 공원 수목 등 폐나무를 모아 재활용‧체험 공간으로 2015년 10월 문을 열었다. 문을 연 뒤 지금까지 4만 2천여 명이 다녀갔다.

 

이중 단연 인기 공간은 2만 3천 여명이 다녀간 목공예 체험장이다. 체험장은 휴대전화 거치대, 연필꽂이, 컵받침, 쟁반, 책꽃이, 독서대 등 12종의 목공예품을 만들어 볼 수 있다.

 

고난도 기술이 필요 없고 좁은 공간에서 쉽지 않은 나무 자르기와 톱질하기를 가족과 함께할 수 있는 체험 공간이기에 인기가 높다. 개인은 물론 가족 단위로 누구나 이용 가능하다.

 

체험비도 저렴하다. 4인 가족은 5천원, 개인은 2천원의 사용료를 내면 체험할 수 있다. 다만 목공예품 종류에 따라 3천원에서 1만 5천원의 재료비가 든다.

 

체험은 화요일~목요일에는 오전 10시와 오후 2시에 진행된다. 금요일에는 오후 2시부터, 주말에는 오전 10시에 체험 가능하다. 토요일 오후 2시에는 원목의자 제작 방법 등을 알려주는 실용목공반이 운영된다.

 

또 하나의 인기 공간은 나무상상놀이터다. 약 80㎡ 규모의 놀이터는 플레이하우스, 자동차 테이블 등 나무로 된 놀이 공간으로 꾸몄다. 나무로 된 작고 아기자기한 놀이 소품들로 놀이터 안에 가득 차있어 아이들에게 최고 인기 장소다.

 

이용료는 비싸지 않다. 2시간 기준 관내 거주자는 1인당 2천원, 그 외 거주자는 4천원의 이용요금만 내면 놀이터를 이용할 수 있다. 목공예 체험과 나무놀이터 체험 희망자는 구청 홈페이지에서 연중 예약할 수 있다.

 

목예원 옆은 경춘선숲길 화랑대역이다. 체험을 마친 이용객들은 이곳에서 1950년대 증기기관차와 협궤열차, 조선시대 고종황재를 위한 노면열차 등도 관람할 수 있다. 화랑대역은 약 38,000㎡ 부지에 불빛 정원이 있어 밤에도 다채로운 불빛들로 꾸며진 명소다.

 

한편 구는 목예원과 별도로 주민이 참여하고 운영하는 공간인 목예공방을 운영한다. 작업대, 전동실톱, 전동드릴, 수작업 공구 등의 시설·장비를 이용해 DIY(자신이 만드는 일) 가구를 비롯 각종 목공예품을 만들 수 있다. 목공예뿐만 아니라 주민들의 커뮤니티 활성화를 위한 장소로 이용된다.

목공예체험장

오승록 구청장은 “목예원은 가족끼리 연인끼리 나무 소품 제작과 나무놀이터를 이용할 수 있는 체험 공간”이라며 “많은 주민들이 방문해 목공예품도 만들어보고 경춘선숲길 화랑대역에서 추억을 만들기 바란다”고 말했다.

 

문의 : 푸른도시과(☎02-2116-0546)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