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전국
공효진, KBS 연기대상 수상…강하늘·이정은까지 '동백꽃' 12관왕(종합)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배우 공효진이 KBS 연기대상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31일 오후 8시 50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KBS홀에서는 '2019 KBS 연기대상'이 개최됐다. 방송인 전현무, 배우 신혜선이 MC로 나선 가운데 영광의 대상 주인공은 '동백꽃 필 무렵'으로 큰 사랑을 받은 공효진이었다.

공효진은 "저는 유준상 선배님이 (최우수상에) 호명된 순간, 어쩌면 저일 수도 있겠다 생각을 하면서 내내 저기 앉아 있기가 힘들었다"며 웃었다.

그는 이어 "촬영이 제게 특별한 시간이었다"며 "우리 배우들 상 받을 때마다 제가 받는 것처럼 괜히 울컥했다. 지금 향미(손담비)와 눈이 마주쳤는데.."라며 눈물을 보였다.

공효진은 "피부로 느껴지는 사랑을 받은 것 같다. 배우들 모두가 위로를 받고 응원 받은 작품이었다"며 "또 다시 이런 작품을 못 만날 것이라는 생각을 일찌감치 했기 때문에 지금 마음이 좀 그렇다"고 털어놨다.

이어 "유동근 선배님 앞에서 20주년이라는 말 하기가 좀 그런데, 저도 20년 후에 또 큰 상을 받을 수 있는 배우가 되도록 안 다치고 열심히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최우수상 수상자에는 강하늘, 유준상, 조여정, 신혜선이 호명됐다. 우수상은 장동윤, 최원영, 김지석, 최시원, 김진우, 설정환, 기태영, 오민석 그리고 김소현, 나나, 이정은, 이시영, 이영은, 차예련, 김소연, 설인아가 차지했다.

조연상은 오정세, 김병철, 정웅인 그리고 신동미, 염혜란, 김정난, 하재숙에게 돌아갔다. 남녀 신인상은 강태오, 김명수, 김재영과 손담비, 권나라가 수상의 기쁨을 누렸다.

이날 '동백꽃 필 무렵'은 총 12개의 트로피를 가져갔다. 대상부터 최우수상, 우수상, 작가상, 조연상, 여자 신인상, 청소년 연기상, 네티즌상, 베스트 커플상 등을 받으며 인기를 입증했다.

 

다음은 '2019 KBS 연기대상' 수상자(작) 명단이다.

▲대상=공효진('동백꽃 필 무렵')

▲남자 최우수상=강하늘('동백꽃 필 무렵'), 유준상('왜그래 풍상씨')

▲여자 최우수상=조여정('99억의 여자'), 신혜선('단, 하나의 사랑')

▲베스트 커플상=장동윤과 김소현('조선로코-녹두전'), 유준상과 신동미('왜그래 풍상씨'), 강하늘과 공효진('동백꽃 필 무렵'), 오정세와 염혜란('동백꽃 필 무렵'), 김명수와 신혜선('단, 하나의 사랑'), 장현성과 김정난('닥터 프리즈너')

▲K-드라마 한류스타상=김명수('단, 하나의 사랑'), 김세정('너의 노래를 들려줘')

▲네티즌상=강하늘('동백꽃 필 무렵')

▲남자 우수상=김지석('동백꽃 필 무렵'), 최시원('국민 여러분'), 장동윤('조선로코-녹두전'), 최원영('닥터 프리즈너'), 김진우('왼손잡이 아내'), 설정환('꽃길만 걸어요'), 기태영('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오민석('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여자 우수상=이정은('동백꽃 필 무렵'), 이시영('왜그래 풍상씨'), 김소현('조선로코-녹두전'), 나나('저스티스'), 이영은('여름아 부탁해'), 차예련('우아한 모녀'), 김소연('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설인아('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작가상=임상춘('동백꽃 필 무렵')

▲남자 조연상=오정세('동백꽃 필 무렵'), 김병철('닥터 프리즈너'), 정웅인('99억의 여자')

▲여자 조연상=신동미('왜그래 풍상씨'), 염혜란('동백꽃 필 무렵'), 김정난('닥터 프리즈너'), 하재숙('퍼퓸')

▲연작 단막극상=정동환('그렇게 살다'), 이도현('스카우팅 리포트'), 이주영('집우집주'), 조수민('생일편지')

▲남자 신인상=강태오('조선로코-녹두전'), 김명수('단, 하나의 사랑'), 김재영('사랑은 뷰티풀 인생은 원더풀')

▲여자 신인상=손담비('동백꽃 필 무렵'), 권나라('닥터 프리즈너')

▲청소년 연기상=김강훈('동백꽃 필 무렵'), 박다연('조선로코-녹두전'), 주예림('세상에서 제일 예쁜 내 딸')

 

 

뉴스1 <뉴스커넥트>를 통해 제공받은 컨텐츠로 작성되었습니다.

한국사진뉴스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