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폐막, 국제경쟁 대상에 '아몬드 나무 사이' 수상

지난 10월 31일 개막해 6일간 뜨겁게 달려왔던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가 11월 5일 폐막식을 갖고 일정을 마무리했다.

배우 김태훈의 사회로 진행된 폐막식에서는 손숙 이사장과 안성기 집행위원장, 장준환 심사위원장을 비롯해 심사위원인 영화 홍보사 “영화인” 신유경 대표, 영화주간지 「씨네 21」 주성철 편집장, 미국 독립영화 프로듀서 레베카 그린이 참석했다. 국내외 감독들, 영화제 관계자들과 일반 관객들도 자리해 올해의 수상작이 탄생하는 순간을 함께했다.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폐막식에서 참석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안성기 집행위원장의 결산보고가 전해졌다.

올해 영화제 경쟁부문 출품작은 총 118개국 5,752편으로 역대 최다 출품을 기록했다. 그중 국제경쟁에 총 35개국 53편, 국내경쟁에 15편, 그리고 뉴필름메이커에 6편이 선정되어 영화제에서 상영됐다. 또한 특별 프로그램 ‘시네마 올드 앤 뉴’, ‘이탈리아 단편 특별전: 미래의 거장을 만나다’, ‘오버하우젠 뮤비 프로그램‘, ‘숏쇼츠필름페스티벌 & 아시아 컬렉션’, ‘아시프 캐스팅 마켓 특별전’을 통해 43편의 세계 우수 단편 영화들을 만나볼 수 있었다.


 
국제경쟁 대상 <아몬드 나무 사이>, “난민 문제를 지극히 개인적인 문제와 결부시켜 그들이 ‘난민’이기 전에 그저 평범한 ‘인간’이라는 것을 느끼게 했다.”

국제경쟁 대상을 수상한 마리 르 플록 감독의 '아몬드 나무 사이'

올해 영화제 국제경쟁 대상에는 마리 르 플록 감독의 <아몬드 나무 사이>가 선정됐다. 심사위원단은 수상작 <아몬드 나무 사이>에 대해 “여러 면에서 완성도도 높았지만, 수많은 단편에서 다뤄왔던 난민 문제를 정치적 이슈나 국제 사회의 문제적 시각으로 다루지 않고, 지극히 개인적인 문제와 결부시켜 그들이 ‘난민’이기 전에 그저 평범한 ‘인간’이라는 것을 느끼게 해준 점을 높이 평가했다.”는 심사평을 남겼다.

마리 르 플록 감독은 개인 일정으로 출국하게 되어 공항에서 찍은 영상으로 수상에 대한 기쁨을 전했다. 영상에서 그녀는 “이 상은 제게 단순한 상이 아니라, 저를 북돋아 주고 지지해주는 상이다. 다음 작품을 위해서 큰 의미가 될 것이다. 시나리오 작업에 집중할 수 있을 것 같고, 여러 면에서 중요한 동기가 될 것 같다. 모든 분께 감사드리고, 다른 감독님들께도 축하의 말씀을 전한다.”라고 수상소감을 말했다.
 


국내경쟁 대상 <기대주>, “여성주의에서 한 뼘 더 나아가 중년 여성의 솔직한 욕망을 들여다봤다.”
 

안성기 집행위원장과 국내경쟁 대상 수상작 <기대주>의 김선경 감독

국내경쟁 대상에는 김선경 감독의 <기대주>가 선정됐다. 심사위원단은 “올해 출품작들의 가장 두드러진 화두는 여성주의라 할 수 있다. 이 작품은 거기서 한 뼘 더 나아가 한 중년 여성의 솔직한 욕망을 들여다보고, 특히 주연 배우의 존재감이 이 주인공을 한없이 응원하게 만들었다. 올해의 발견이라 부를만한 작품이다.”라는 심사평을 전했다.

김선경 감독은 울먹이며 “오로지 자신에 집중해 내면의 욕망에 대해 생각해보기 어려운 세상인 것 같다. 내면의 욕망을 솔직히 드러내고, 또 그럴 수 있는 힘을 가진 분들을 응원하기 위해 만든 영화인데 이렇게 응원을 받게 되어 감사하다. 영화에 도움 주신 많은 분들, 특히 주연 맡아주신 김자영 배우님께 너무 감사드린다.”며 진솔한 소감을 밝혔다.


          
국제경쟁 심사위원 특별상에는 매즈 쿠달 감독의 <선택의 기로>가 선정됐다. 매즈 쿠달 감독은 영상을 통해 “지금 많이 행복하고, 자랑스럽고 또 영광이다. 영화제에 함께할 수 있어서 좋았고, 영화제에서 좋은 영화를 많이 보았다. 오늘 저녁을 함께하고 싶지만, 지금 영국에 있어 아쉽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국내경쟁 심사위원 특별상에는 김소현 감독의 <노량대첩>이 선정됐다. 2관왕을 하게 된 김소현 감독은 “유별난 딸 양육하느라 고생하시는 부모님께 감사하다. 학교 졸업 작품인데, 함께 고생한 동기들과 지도해주신 교수님께 감사하다.”고 말했다.


 
국제경쟁 아시프 樂(락)상에는 파르자네 오미드바르니아 감독의 <송 스패로우>가 선정됐다. 파르자네 오미드바르니아 감독은 아쉽게도 일정이 맞지 않아 올해 영화제를 방문하지 못했다. 대신 영상을 보내왔는데, “이 상이 여러 나라의 약자들과, 사랑하는 사람들과, 안전한 곳을 찾고 있는 난민들과도 함께 받는 상이라는 것을 기억해야 한다.

이 여정에서 잊히고, 목숨을 잃은 모든 이들과도. 우리 모두가 조금 더 정의롭고 각자의 역할을 하는 세상을 만들 수 있길 바란다.”며 코펜하겐에서 뜻깊은 소감을 전해왔다.
 
국내경쟁 작품 중 아이디어가 빛나는 작품에 수여하는 씨네큐브상은, 김지산, 유정수 감독의 <조안>이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김지산, 유정수 감독은 “뜻깊은 영화제에 초대되고, 수상까지 하게 되어 영광이다. 씨네큐브에 자주 오도록 하겠다.”며 재치 넘치는 소감을 말했다.

 

뉴필름메이커부문의 KAFA상에는 이지우 감독의 <화분>이 선정됐다. 뉴필름메이커부문은 출품자의 공식적인 첫 번째 연출작 중 우수한 작품을 선정하여 수상하는데, <화분>은 “첫 번째 연출작임에도 인간의 관계 맺음에 대한 감독의 통찰력이 놀라웠고, 무엇보다 그 이야기를 거리를 두고 담담히 그려낸 점을 높이 샀다.”는 심사위원의 평을 받았다.

이지우 감독은 “그저 감사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 앞으로 영화를 만들며 이 순간을 평생 잊지 않을 것이다. 저 자신을 끝없이 경계하고, 섣부르게 타인을 이해하거나 위로하지 않으려고 노력하면서 신중한 영화 만들도록 하겠다. 기회를 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도 잘 부탁드린다.”라고 진중한 소감을 밝혔다.


 
아시프 관객심사단상은 김소현 감독의 <노량대첩>이 수상했다. 관객심사단은 “감독이 자신만의 색깔을 가장 잘 드러냈고, 무엇보다 장르적 연출을 마지막까지 유지한 점이 좋았다. 특히 20대 청춘들이 공감할 수 있는 요소들이 많아, 재미와 함께 씁쓸함까지 주는 여운 있는 작품이었다.”라고 작품에 대해 평했다.

<노량대첩>의 김소현 감독은 “2년 전 관객으로 왔었는데, 그땐 2년 후에 와서 상을 받게 될 줄 몰랐다. 관객심사단상이라 더 보람 있는 것 같고 감사하다. 시나리오에 한두 줄로 간단하게 쓰인 문장을 살아있는 사람처럼 만들어주신 배우분들께 감사하다.”라고 소감을 말했다.
 

 

특별심사위원 박서준, 주보영 배우가 선정한 단편의 얼굴상은 <K대_oo닮음_93년생.avi>의 신지우 배우가 수상했다. 사회자인 김태훈 배우가 쓰고 있던 화관을 넘겨받은 신지우 배우는 “계속 배우를 하고 싶은데 막막하고 힘들었다. 힘내라는 의미로 받아들이고 열심히 하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올해 아시프 펀드 프로젝트 피칭 결과, 아시프 펀드상에는 김지혜 감독의 <인흥리 37-1>이 선정됐다. 피칭 심사위원단은 “어떤 아픔을 겪은 사람들을 제3자의 시선으로 객관적이지만 따뜻하게 그려내고 있다. 영화의 배경이 되는 이 쓸쓸한 공간 속의 쓰라림이 관객에게 서서히 젖어 드는 작품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김지혜 감독은 사전제작지원금 1천만 원을 받게 된다.
 
모든 시상이 끝난 후에 손숙 이사장과 안성기 집행위원장의 인사와 폐막선언이 이어졌다. 뒤이어 국제경쟁 대상 수상작 <아몬드 나무 사이>가 상영되었다.
 
17회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총 10개 부문의 시상을 끝으로 내년 영화제를 기약하며 막을 내렸다.
 

박병우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