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폐막, 대상에 '환상의 아로나'

올해로 제21회를 맞이했던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이 5일간의 축제일정을 끝마치고 지난 22일 폐막했다.

 

22일 오후6시 부천만화박물관에서

열린 시상식에서 총 25편의 수상작들이 공개 됐으며 BIAF2019 장편 대상은 안카 다미안 감독 <환상의 마로나>가 수상했다.

 

<환상의 마로나>는 아르헨티나 혈통의 아버지와 잡종이지만 자부심 강했던 어머니 사이에서 9남매 중 막내로 태어난 마로나의 일대기를 환상적인 이야기로 펼쳐낸다. 2020년 아카데미 장편 애니메이션 예비 후보작으로 올해 국제영화제 첫 수상을 BIAF에서 하게 됐다. 

 

장편 대상은 안카 다미안 감독 <환상의 마로나>가 수상했다 *사진제공: BIAF

 

<환상의 마로나>는 관객상도 함께 수상, 2관왕과 함께 BIAF2019 화제작 중 하나로 떠올랐다. 관객의 사랑을 받은 관객상 부문은 BIAF2019 홍보대사 신예은이 시상했다. 

 

한편, 장편 심사위원상은 올해 칸국제영화제 주목할 만한 시선 선정작 <카불의 제비>가 코코믹스 음악상과 함께 역시 2개 부문을 수상했다. 이 작품 또한 현재 2020년 아카데미 장편 애니메이션 출품작으로 프랑스 지역 외, 처음으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아카데미 후보자격을 얻는, 단편 대상은 토마시 포파쿨 감독 <산성비>에게 돌아갔다. <산성비>는 세기말 유럽 변두리에서 탈출한 영이 우연히 만나게 된 괴짜 스키니와 함께 특정한 목적지가 없는 여행을 하며 겪게 되는 일을 담았다. 내년도 가장 강력한 아카데미 단편 후보작으로 점쳐지는 작품으로 BIAF2017 홍보대사 에이핑크 박초롱이 시상하였다.

 

가수 백아연과 갓세븐 진영이 목소리 연기와 노래를 불러 화제를 모은 이성강 감독 <프린세스 아야>는 한국 장/단편 부문의 '빈스로드'와 'Unity상' 2개 부문의 트로피를 거머쥐었다.


학생 부문 1등상인 심사위원상은 다리아 카시치바 감독 <아빠와 딸>이 선정됐다. 다리아 카시치바는 지난 주 L.A에서 열린 학생아카데미시상식에서 아카데미상을 수상하고, 부천에 와서 또한 수상을 하게 됐다.


BIAF2019에서 새롭게 신설된 '애니지 초이스'로 선정되며 역시 2개 부문 수상으로 그 의미를 더했다.

 


VR부문 1등상인 심사위원상은 아카데미 단편 애니메이션 수상자 존 커스 감독의 <항해의 시대>가 수상했다. 1900년대 망망대해를 배경으로 하는 <항해의 시대>는 북대서양을 홀로 떠다니는 노인 항해사, 윌리엄 에이버리와 미스터리 소녀 라라와의 이야기를 담아냈다. 

 

 

정다희 감독의 <움직임의 사전> 또한 국제경쟁 단편 우수상과 한국 단편 심사위원상 2개 부문을 수상하였다. 

 


BIAF2019는 아카데미 공식 지정 국제영화제로 38개국 166편의 애니메이션 작품이 출품돼 관객들을 만났다. 또한 '애니메이션뮤직페스티벌', 'Ani-마스터展'등 전시행사, '별빛마당' 야외 상영회등 다채로운 행사들이 진행 되었으며  22일 폐막식을 끝으로 5일간의 화려한 여정을 마쳤다.

박병우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