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 개막식 갖고 5일간의 축제 돌입

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하 BIAF 2019)이 18일 오후 부천 한국만화박물관에서 개막식을 열고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18일부터 22일까지 치뤄지는 BIAF 2019는 38개국 166편의 애니메이션이 관객들과 만나게 된다. 

개막식에는 심사위원단과 장덕천 부천시장,윤갑용 조직위원장, 서채환 집행위원장 등이 참석해 자리를 빛내주었다. 주목받는 신인 걸그룹 ITZY의 축하공연에 이어 홍보대사 신예은 관객들에게 인사가 건네졌고 영화제의 행사가 소개 되었다.

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이 개막식을 갖고 축제의 시작을 알렸다.

개막작에는 한국 프로듀서로 최은영이 참여한 일본 유아사 마사아키 감독의 ‘너와 파도를 탈 수 있다면’을 상영되었다. 이 작품은 평화로운 해변마을을 배경으로 불투명한 미래를 두려워하는 대학생 히나코와 그녀와의 영원을 약속한 소방관 미나토의 사랑은 파도와 함께 물거품처럼 사라지면서 벌어지는 러브스토리를 그리고 있다.

올해는 애니메이션 뮤직페스티벌을 비롯해 해외전문가 초청 세미나와 학술포럼, 전시회 등 다양한 이벤트로 부천을 찾는 관객들을 맞이하게 된다. 시민들이 직접 참여하고 시상하는 '11초 애니메이션영화제’도 처음 개최된다.

 

제21회 부천국제애니메이션페스티벌은 22일까지 부천시청, 부천만화박물관, CGV부천 등에서 열린다.

박병우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