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영화 / 엔터
제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 기자회견 갖고 출항 준비 마쳐

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가 25일 오전 서울 중구 정도길에 위치한 산 다미아노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행사장에는 아시아나 단편영화제 집행위원장 안성기를 비롯해 올해 심사위원장 장준환 감독과 특별 심사위원 배우 박서준과 주보영, 프로그래머 지세연이 참석했다.

 

국내 최초의 국제경쟁단편영화제인

올해 아시아나 국제단편영화제 특별심사위원을 맡게 된 배우 박서준, 주보영 *사진: 김영진 기자

해외 우수단편영화를 초청해 상영하는데 올해는 118개국 5752편이 출품되어 국제경쟁에 총 35개국 54편을 선정해 상영하게 된다.

특히 국내경쟁 부문중 한국 단편 부분은 역대 최다 총 974편 중 올해 주목할 만한 국내 단편 15편을 최종 선정되었다.

 

집행위원장 안성기는 “올해가 한국영화 100주년이고  벌써 영화제가 17회를 맞이하게 돼 남다른 느낌이 든다. 조금씩 발전해 나가는게 느껴지고 특히 한국 단편영화의 전체적인 역량이 좋아졌다 생각이 든다”고 소감을 전했다.

영화 '사자'에 이어 안성기 집행위원장과 인연으로 올해 특별 심사위원을 맡게 된 박서준은 “ 안성기 선배님 제안을 받고 내가 과연 심사를 할 수 있는 수준이 되는가 하는 생각이 들었었다. 하지만 수준 높은 단편영화를 접할 수 있는 좋은 기회인 것 같아 참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제 17회 아시아나국제단편영화제는 10월 31일부터 11월 5일까지 씨네큐브 광화문과 복합문화공간 에무에서 열린다.

박병우  i2daho@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병우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