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뮤지컬 배우 '이상아, ’노래에 반하다’ 에서 폭발적 가창력 과 진심으로 시청자 사로잡다

뮤지컬 배우 이상아가 Xtvn ‘노래에 반하다’에 출연했다.


20일 첫 방송된 ‘노래에 반하다’에 출연한 이상아는 소방관 이훈식과의 폭발적 듀엣 무대를 선보여 커플 매칭에 성공하면서 시청자들에게 셀렘을 안겼다.

‘노래에 반하다’는 서로의 모습을 보지 못한 채 목소리만으로 교감하던 남녀가 듀엣 공연에서 처음 서로의 모습을 확인, 매칭에 성공한 커플끼리의 듀엣 공연을 통해 최고의 커플을 가리는 블라인드 듀엣 로맨스 프로그램이다.

뮤지컬 배우 이상아가 Xtvn ‘노래에 반하다’에 출연해 시청자를 사로잡았다 *쇼온컴퍼니 제공

참가자 남녀는 200명의 관객 중 100명 이상의 선택을 받으면 서로의 얼굴을 확인할 수 있으며, 하트 메이커인 윤상, 성시경, 거미의 선택을 모두 받으면 커플 매칭에 성공해 다음 라운드로 진출하게 된다.

이상아와 이훈식은 임세준, 벤의 ‘오늘은 가지마’를 선곡했다. 이훈식의 감미로운 목소리에 이어 이상아는 첫 소절부터 분위기를 압도하는 음색으로 방청객을 단숨에 사로잡았다.

청아한 이상아의 목소리에 이훈식의 애절한 목소리가 얹어져 완벽한 듀엣을 탄생시켰으며, 두 사람의 폭발적 가창력과 진심이 담긴 노래는 방청객의 마음을 움직였다.

관객 투표 100표를 달성해 서로의 얼굴을 확인한 두 사람은 서로를 바라보고 호흡을 맞추며 무대를 이어갔다. 두 사람의 가창력에 감탄한 하트 메이커의 입가엔 미소가 떠나질 않았다.

거미에 이어 성시경, 윤상까지 3인의 선택을 받은 이상아와 이훈식은 커플 매칭에 성공하며 방청객은 물론 시청자들에게 설렘을 안겼다.

두 사람의 무대를 본 윤상은 “감정선이 너무나 맞닿아있어서 하트를 드리지 않을 수 없었다.”고 말했으며 거미는 “진짜 감정인 거 같아서 너무 좋았다. 자기 감정에 충실하기 때문에 노래가 잘 나온 것 같다.”며 흐뭇해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상아의 설렘 가득한 듀엣을 만나볼 수 있는 ‘노래에 반하다’는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40분 Xtvn, tvn에서 방송되며, 첫 등장부터 이목을 집중시킨 이상아의 다음 무대에 귀추가 주목된다.

강유심  kangu2046@gmail.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유심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