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라이프 인천
옹진군 돌발해충 방제 실시9월 7일‘옹진군 공동방제의 날’지정, 농경지주변 방제실시

옹진군 돌발해충 방제 실시

옹진군(군수 장정민)은 최근 농경지와 산림지역에 발생하여 농작물에 피해를 주고 있는 돌발해충(갈색날개매미충, 미국선녀벌레, 꽃매미 등 성충)의 확산 방지를 위해 9월 7일을 ‘공동방제의 날’로 지정하고 영흥면에서 농경지와 산림지역 동시 방제를 실시하였다.

돌발해충은 이동성이 좋아 산림의 활엽수와 농경지의 포도, 사과 등 농작물에 큰 피해를 주고 있으며, 돌발해충 성충기 방제적기에 농경지와 인근 산림지를 동시에 방제해야 효과가 있다.

돌발해충은 5월부터 알에서 부화하여 10월까지 활동하며 나무 수액을 흡착하여 가지를 고사시키거나 분비물로 과일이나 잎에 그을음병 피해를 주며, 농경지와 인근 산림 지역까지 이동서식의 특성으로 그동안 방제에 많은 어려움을 겪어 왔다.

이번 공동방제의 날에는 옹진군 농업기술센터와 면사무소 등이 인력과 장비 지원 등 기관 간 협업을 통해 효율적인 돌발해충 방제를 위해 함께 참여하였다.

옹진군관계자는 “농경지․산림․도로변에 공동방제 및 무인항공 자체방제 등을 통하여, 그동안 농작물에 많은 피해를 준 돌발해충의 발생을 크게 낮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방제를 확대 추진할 계획” 이라고 밝혔다.

최용백  100yong100@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용백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