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터뷰
한국이미지언어연구소 박주석교수와의 대담

연구소 소개

한국이미지언어연구소 박주석 교수

한국이미지언어연구소는 최인진 선생님의 열정으로 1978년 설립된 ‘한국사진사연구소’의 후신으로 연구의 체계화와 제도화를 위해 2004년 명지대학교에 이관, 합병되었고, 연구의 영역 확장과 사진 매체가 처한 학문적 환경 변화를 반영하여 ‘한국이미지언어연구소’로 명칭을 변경하였다. 그간 연구소는 한국사진사에 관한 다양한 단행본 출간과 전시 등을 기획, 제작한 바 있으며 한국사진 연구의 중심기관으로 발전하기 위해 노력해 왔다. 현재는 사진관련 국내외 도서 2,000여건과 그간 우리나라에서 발간된 사진관련 잡지의 모든 창간호 등 잡지 2,000여건, 카메라 및 사진 기술관련 도구 등 약 1,000여건과 필름 및 사진으로 구성된 사진사 관련 근, 현대 이미지 100,000여건 등의 연구 기반 자료와 기록을 소장하고 있다.

기증과 관심의 바탕위에 세워진 연구소
일제식민지 시기 한국사지의 주역이셨던 고 신낙균 선생의 유작과 육필 원고 등을 기중해 주신 선생의 손자 신문영 박사, 한국인 최초로 개인사진전람회를 개최한 일제시기 예술사진의 대가 고 정해창 선생의 유리원판을 기증해주신 선생의 큰아들 고 정문식 선생, 1950-60년대 한국사진의 예술성을 크게 높인 고 현일영 선생의 작품을 기증해 주신 선생의 아들 고 현정웅 선생 그리고 그 외 많은 사진작가의 유족들, 이분들이 사진을 사랑하는 마음에서 비롯된 아낌없는 기증과 관심이 본 연구소의 바탕입니다.

고 최인진 선생의 기증품

최인진사진학연구센터 설립 배경
지난 5월 17일 명지대학교 한국이미지언어연구소(소장 박주석)는 사진학계 인사를 모시고 최인진사진학연구센터 발족식을 가졌다. 연구소 부설로 설립된 ‘최인진사진학연구센터’는 한국사진사연구소의 컬렉션과 연구 성과를 계승하고 역사적 작품들과 사료들을 발굴 보존 연구하여 한국사진과 문화의 건강한 발전에 기여하고자 설립되었으며
고 최인진 선생의 기증품
 사진이 도입된 이래 한국사진의 문헌 목록을 작성하고 해제하는 연구와 관련 전시를 기획하고 실행하며, 국내외 사진사가 및 연구자들을 연결하는 학술교류의 장을 만드는 일도 병행하고 있다. 또 기존에 14호까지 발간하던 학술지(사진사연구)는 웹진의 형태로 전환해서 지속적으로 발간하고 있다.

아트아카이브팀을 통한 기록의 보존 및 관리
명지대학교 기록정보과학전문대학원 및 한국아트아카이브협회(회장 김달진)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한국문화와 예술에 관한 기록을 축적하고 보존, 관리하는 아트아카이브에 관한 연구와 프로젝트 진행을 주로 하는 연구팀이다. 박물관과 미술관, 공연단체 등 개별 문화예술 기관의 기관아카이브 설계와 구축 컨설팅을 주 업무로 하며, 아카이브 기반 예술가들의 작품 연구 및 분석, 아트아카이브 메타데이터 구축과 보존, 서비스 방안 등을 연구한다. 또 사진과 영상기록의 특수성을 감안한 사진영상 기록관리 프로세스 전반에 관한 연구와 프로젝트 수행도 주요한 과업의 하나이다.

향후계획

지난 35년에 걸친 연구 자료 및 사진기록 컬렉션의 축적은 한국사진학 및 역사 연구와 확산의 기반이 될 것으로 기대합니다. 또 명지대학교 기록정보과학전문대학원과의 협업을 바탕으로 한국문화와 예술에 관한 기록을 축적하고 보존, 관리하는 아트아카이브의 연구와 실행에도 매진할 것입니다. 본 연구소 산하 ‘최인진사진학연구센터’와 ‘아트아카이브연구팀’은 사진학과 예술기록 분야의 연구와 산학협력 프로젝트를 꾸준히 진행하고 있으며 더욱 발전시켜 나가고자 합니다.

신현국 기자  nssetter@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현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