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예술 문화/예술/행사 서울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즐기는 서울시향 실내악<우리동네 음악회>

- 서울역사박물관-서울시립교향악단, 10일(금) 19시「우리동네 음악회」개최

- 체코의 대표 작곡자 드보르자크의 실내악 작품인 현악 5중주 2번 연주

- 김진근 악보전문위원의 친근한 해설과 함께하여 클래식 대중화 및 저변확대에 기여

- 서울시향 단원들이 펼치는 현악 5중주와 타악기 앙상블의 고품격 실내악 공연

- 관람을 원하는 시민 누구나 서울역사박물관 1층 로비에서 관람가능

 

* 서울역사박물관과 (재)서울시립교향악단이 함께하는 「우리동네 음악회」가 2018.8.10.(금) 오후 7시부터 박물관 1층 로비에서 열린다. 관람을 원하는 시민은 누구나 박물관에 와서 무료로 자유롭게 즐길 수 있다.

 

○「우리동네 음악회」는 보다 많은 시민들에게 문화향유의 기회를 제공하고 클래식 공연 대중화와 저변 확대에 기여하고자 기획된 서울시립교향악단의 대표적 공익 공연이다.

 

* 서울시향 단원들의 고품격 실내악 연주를 더욱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는 이번 공연은 드보르자크의 대표 실내악 작품과 타악기 앙상블 프로그램으로 꾸며진다.

○ 현악 연주곡으로는 체코를 대표하는 작곡가인 드보르자크의 애국심이 녹아있는 ‘현악 5중주 2번 (String Quintet No. 2 Op. 77)’ 중 1, 3, 4악장을 연주한다.

○ 오케스트라 무대 뒤편에서 묵묵히 제 역할을 소화하는 타악기의 매력을 직접적으로 느낄 수 있는 특별한 무대로 스티브 라이히의 ‘나무 조각을 위한 음악’, G.H 그린의 ‘랙타임 로빈’, 서울시향 타악기 수석 에드워드 최의죽음의 바퀴’ 등 무더위를 날려버릴 흥겨운 무대로 꾸며진다

 

*서울시향 단원들로 구성된 이번 공연은 바이올린, 비올라, 첼로, 더블베이스 등 현악 5중주와 타악기 앙상블 순서로 진행되며 김진근 서울시향 악보전문위원이 친근한 해설을 곁들여 클래식의 색다른 즐거움을 선사한다.

○ 현악 5중주는 엄성용(바이올린), 송혜림(바이올린), 성민경(비올라), 신애경(첼로), 조정민(더블베이스)

○ 타악기앙상블은 에드워드 최, 김미연, 스캇 버다인, 이성하(객원), 임찬(객원), 임송은(객원)으로 구성되어 있다.

 

* 송인호 서울역사박물관장은 “연일 계속되는 무더위 속에서 잠시라도 서울역사박물관에서 아름다운 클래식 선율과 함께 더위를 잊고 즐거운 시간을 갖길 바란다”고 말했다.

 

* 일 시 : 2018. 8.10.(금) 19:00~20:00

* 장 소 : 서울역사박물관 1층 로비

* 주최/주관 : 서울역사박물관, 우리은행 / (재)서울시립교향악단

* 출 연 자 : 해설, 서울시립교향악단 현악 5중주, 타악기 앙상블

○ 해 설 : 김진근(서울시향 악보전문위원)

○ 현악 5중주 : 엄성용‧송혜림(바이올린), 성민경(비올라), 신애경(첼로), 조정민(더블베이스)

○ 타악기 앙상블 : 에드워드 최, 김미연, 스캇 버다인, 이성하, 임찬, 임송은

 

2017년 공연사진

 

서울역사박물관 김나훈 02-724-0112

http://www.museum.seoul.kr

http://culture.seoul.go.kr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