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지역뉴스 서울
폭염에도 멈출 수 없다!‘서울 소방관’ 꿈을 향한 24주간의 레이스

- 폭염 속 소방관이 되기 위한 마지막 관문, ‘신규임용자과정’ 시작

- 7월 2일부터 ‘제108기 신규임용자과정’ 임용 후보자170명 입교

- 24주간 기초체력, 화재진압기술 등 소방관이 갖춰야할 지식과 기술 교육

 

□ 뜨거운 태양 아래 그냥 서있기도 힘든 폭염 속에서 소방관으로 태어나기 위한 마지막 관문에 선 새내기들이 있다. 바로 서울소방학교 ‘제108기 신규임용자과정’에 입교한 소방공무원 임용 후보자들이다. 소방공무원 임용을 위해서는 ‘신규임용자교육 과정’을 통과해야만 한다. 푹푹 찌는 폭염도 이들의 의지를 꺾을 수는 없다.

 

□ 이번에 진행되는 ‘제108기 신규임용자과정’에는 임용후보자 170명이 입교했다. 7월 2일 서울소방학교에 입교한 교육생들은 3주간의 기초이론 교육을 거쳐 7월 23일부터 실전 같은 현장훈련에 돌입했다.

○ 신규임용자반이 실전훈련에 투입된 때에 이미 서울지역은 폭염경보가 발효 중에 있고, 연일 최고기록을 갱신하는 폭염이 이어지고 있다.

 

□ 매일 아침 9시. 우면산 아래 자리 잡은 서울소방학교 교정. 우렁찬 함성과 함께 구보로 하루를 시작한다. 첫 시간은 기초체력 단련시간이다. 1시간 동안 계속되는 달리기와 소방체조 등 만만치 않은 강도의 체력훈련이다. 자신의 체력뿐만 아니라 폭염과도 맞서 싸워야 하는 이중고를 극복하고, 무사히 교육과정을 통과해야만 소방관이 될 수 있다.

○ 소방관이 필수적으로 갖춰야 할 것 중 하나는 강인한 체력이다. 이는 남녀 예외가 있을 수 없다.

○ 강인한 체력이 뒷받침 되지 않으면 화재 현장이라는 한계적 상황에서 본인뿐만 아니라 자신을 믿고 따르는 시민도 위험에 빠뜨릴 수 있기 때문이다.

 

□ 제108기 신규임용자과정은 지난 7월 2일부터 ’19년 1월 11일까지 24주간 진행된다.

 

□ 신규임용자반 총 170명 중 A, B반 2개 반으로 나눠 진행하며, 이번에 야외훈련은 B반 84명으로 이중에서 남자 예비 소방관이 76명, 여자 예비 소방관이 8명이다.

 

□ 야외 훈련은 7월 23일부터 8월 10일까지 가장 무더운 기간에 진행되며, 이 기간 동안 화재진압을 위한 기초기술을 연마하게 된다.

□ 신규임용자반이 이수해야 하는 기초과목은 화재진압 전술훈련을 포함한 12개 과목이다. 야외 훈련은 서울소방학교 훈련탑 및 인재개발원 운동장에서 진행된다.

□ 정문호 서울소방재난본부장은 “소방공무원 신규임용을 위해서는 반드시 거쳐야할 과정이다.”며 “화재 등 각종 재난현장에 투입되었을 때 훌륭히 임무를 완수 할 수 있도록 기초체력부터 화재진압 및 구조기술 등 소방관이 갖춰야할 전반전인 지식과 기술을 습득할 수 있도록 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있다.” 고 말하고 “폭염 속에서도 굴하지 않고 열심히 훈련에 임하고 있는 교육생 모두가 건강하게 무사히 마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담당부서 :

소방재난본부 소방학교

송호정: 02-3706-1543

 

나영균 기자  siss4779@nate.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나영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