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일반뉴스
한국프로사진협회 '이력서사진 부착금지법' 철회 총 궐기대회 열어"사진인의 마지막 생존권을 지키자"
정부에 강력대응을 선포한 후 진행된 '삭발식' 사진제공 : (사)한국프로사진협회 대구지회

(사)한국프로사진협회 비상대책위원회는 지난 7월 13일 광화문1번가에서 이력서사진 부착금지 철회를 위한 기자회견을 가진 뒤 정부의 미온적 대책에 항의하며 7월 29일 프로사진협회 육재원 협회장, 이재범 비상대책위원장, 오호석 골목상권회장 그리고 각 직능단체장 등 전국의 사진인 1000여명이 같은 장소에 모여 이력서사진 부착금지 철회 촉구를 위한 항의집회를 열었다. 이날 전국의 사진인들은 골목상권 살기를 내세운 정부의 이중적 행태와 이를 발의한 의원들의 탁상행정을 비판하며 ‘이력서사진 부착금지’법안의 즉각적인 철회를 강력히 요구하였다.

한국프로사진협회 육재원 회장은 “이력서사진 부착금지 정책이 시행되면 증명사진으로 생업을 유지하는 대부분의 사진관이 폐업해야 되고 이로 인해 사진업 종사자 30만 명이 생존에 위협을 받게 될 것”이라고 주장하였다.

비상대책위원회 이재범 위원장은 “정부의 블라인드 정책 취지에 대해 공감하지만 이력서에 사진을 부착하지 못하게 하는 것은 영세 자영업자를 말살시키는 모순된 정책이다”며 비판하고 “정부는 각성하라”고 주장했다.

(사)한국프로사진협회 육재원 회장

한국사진인쇄앨범협동조합연합회 성철현 회장은 “증명사진은 사진관 전체 매출의 70%에 달할 정도로 유력한 생계수단이며, 이력서사진 부착금지 법안은 우리를 거리에 내모는 행위다.”라며 “사진인들의 외침을 똑똑히 들어야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한편 이날 사진인들은 생업을 뒤로한 채 비가 오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전국 각지에서 많은 인원이 참여하였으며 정부의 무책임한 정책 하에서는 더 이상 사진업을 계속할 수 없음을 보여주기 위해 각자 가져온 카메라를 내려놓는 퍼포먼스를 진행했다. 또한 사진가 박용호 등 3명의 삭발식을 통해 이번 사태에 대한 사진인들의 강력한 의지를 보여주었다.

탁상행정을 비난하며 사진인들이 지참하고 온 카메라를 단상에 내려놓고있다.

정부는 7월 5일 노동부, 기획재정부, 행정자치부, 인사혁신처 등 관계부처 합동으로 블라인드 채용 추진방안을 발표했다. 이에 대해 사진협회는 "이력서 사진의 본질을 무시한 선심성 행정은 사회혼란만 가중시킬 것이며 이로 인한 사회적 비용은 고스란히 국민이 떠안게 될 것이다. "라고 하면서 "지난 정부에서도 늘 있어왔던 시행착오를 반복하면서 사진인들은 그때마다 거리로 나와 호소하였다."고 했다.

신현국  nssetter@naver.com

<저작권자 © 한국사진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